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화순전남대병원 ‘미얀마의 정경’ 사진전 큰 호응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미얀마 군부의 유혈 시위진압으로 사상자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신명근)에서 미얀마인들을 돕기 위한 사진전이 열려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미얀마의 아픔을 두고 볼 수 없던 지역 사진작가 6명(강면구·고의태·박준형·박인호·안상희·진봉진)이 ‘미얀마의 정경’이라는 주제로, 원내 1층 전시공간에서 20여점의 사진을 선보이고 있다. 전시회는 내달 30일까지 진행된다.

이들은 지난 2017년 ‘미얀마를 사랑하는 모임’(회장 강면구)을 결성하고, 그간 미얀마를 종종 방문해 현지의 모습과 명소들을 카메라에 담아왔다.

이번 사진전에 출품된 작품들은 지난 2016~2019년 미얀마의 양곤과 만달레이, 혜호 등지에서 촬영한 것들로, 평화로운 풍경이 가득하다.

‘불교의 나라’로 알려져 있듯 웅장한 사원과 기도하는 승려들, 순박한 현지인들의 모습과 농어촌의 일상, 신비로운 자연풍광들이 눈길을 끈다.

작가들은 이번 사진전을 통해 미얀마 군부의 무차별 폭력으로 얼룩진 지금과는 사뭇 다른, 옛 정경을 보고 미얀마에 관심을 갖기를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전시된 사진과 사진첩의 판매수익금 전액을 미얀마인들을 돕는 단체에 기부할 계획이다.

작품을 출품한 박인호 한국사진작가협회 광주시지회장은 “매년 찾아갔던 미얀마는 평화롭고 자유스러운 모습 그 자체였는데, 시민 학살이 계속되고 있는 현상황은 80년 ‘5월 광주’를 떠올리게 한다. 참으로 가슴 아프고 안타깝다. 하루 속히 민주화와 평화가 회복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강면구 회장은 “화순은 1980년 5.18 당시 전남권에서 가장 많은 희생자가 발생했던 곳이고, ‘민주인권운동의 대부’인 홍남순 변호사와 1987년 ‘6월 민주항쟁’의 도화선이 된 이한열 열사의 고향이기도 하다. 전남대병원 의료진들은 5.18 당시 헌신적으로 사상자를 돌봐줬다”며 “한국 민주항쟁의 상징적인 의미가 담긴 곳에서 열리는 전시회인 만큼, 미얀마의 민주주의가 반드시 승리하길 함께 기원해본다”는 염원을 밝혔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