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기능성 아미노산 '시스테인' 세계 첫 개발CJ제일제당, 차세대 식품소재 선점-기존 제품보다 고부가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CJ제일제당이 60여 년간 쌓은 미생물 발효 R&D 노하우와 첨단 기술을 집약해 만든 차세대 식품소재로 고수익∙고부가가치 미래 시장 선점에 나선다.

CJ제일제당은 세계 최초로 기능성 아미노산인 ‘시스테인(L-Cysteine)’을 非전기분해 방식으로 대량생산하는 기술을 확보해 상용화한다고 23일 밝혔다.

시스테인은 기능성 아미노산으로, 항산화·해독·피부재생 등의 효과가 있고, 고기 향(肉香)을 내는 소재다.

건강기능식품, 의약품 소재나 동물사료 첨가제 등으로 활용되며, 최근에는 일반 식품에 향을 더하기 위한 활용이 늘면서 ‘천연’ 시스테인에 대한 수요가 지속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식품에 쓰이는 천연 시스테인은 일반 제품에 비해 거래가격이 최대 3배 가량 높아 부가가치가 매우 크다.

현재 시스테인을 생산하는 대부분 기업이 동물의 털 등에서 추출하는1세대 시스테인 또는 식물성 원료를 전기분해해 만드는 2세대 시스테인에 머물러 있는 상황이다.

반면 CJ제일제당은 미생물 발효 공법을 기반으로 전기분해 없이 생산하는 3세대 시스테인 생산에 성공했다.

특히 미국, 유럽 등에서 식품소재에 대한 ‘천연(Natural)’ 표기 기준이 엄격해지고 있는 점도 큰 기회가 될 전망이다.

CJ제일제당은 향후 식품소재시장, 그 중에서도 향료(Flavor) 시장에서 천연 시스테인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스테인은 대체육을 비롯한 미래 식품과 할랄(Halal), 비건(Vegan)용 음식에 사용할 수 있으며 글로벌 펜데믹 이후 자연친화∙건강친화 제품에 대한 관심이 크게 높아지고 있어, ‘천연 시스테인’에 대한 높은 관심이 예상된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