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전북대병원 신장이식 600례 달성1989년 이후 생체이식 381, 뇌사자 이식 220 .. 혈액형 불일치 수술 33건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전북대학교병원이 신장이식 수술 600례를 달성했다.

전북대병원 신장이식 600례 달성 기념 촬영

8일 전북대병원 장기이식센터(센터장 이식 교수)에 따르면 지난 2월 9일 말기 신장질환으로 투석치료 중인 환자 이모 씨의 신장이식 수술이 성공적으로 시행돼 이 부분 총 600례의 기록을 달성했다.

600번째로 신장이식 수술을 받은 환자는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치고 퇴원 후 건강을 회복하고 있는 중이다.

전북대병원은 1989년 60대 어머니의 신장을 30대 남성에게 이식한 첫 번째 수술 성공 이후 매년 수십 건의 신장이식 수술을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생체 이식 381례 뇌사자 이식 220례 등 총 601례를 시행했다. 특히 2014년 9월에는 도내 최초로 혈액형 불일치 신장이식에 성공, 현재까지 총 33건의 혈액형 불일치 신장 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하며 뛰어난 의술을 드러냈다.

전북대병원은 신장이식 뿐만 아니라 간이식 수술에서도 뛰어난 의술을 보여주고 있다. 1998년 뇌사자 간이식 성공과 2005년 생체 간이식을 성공적으로 시행하는 등 현재까지 111례의 간이식 수술을 성공했다.

전북대병원 장기이식센터 이식 센터장은 “600례를 달성하기까지 한명의 환자라도 더 살리기 위해 함께 노력해준 신장이식팀을 비롯한 모든 의료진들에게 감사들 드린다”며 “앞으로도 만성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는 환자들이 새 삶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더욱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