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전북대병원서 60대 여성 장기기증 후 영면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전북대학교병원은 갑작스런 뇌출혈로 의식을 잃고 병원에 실려온 김정숙(60, 여) 씨가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해 뇌사판정을 받고 지난 9일 장기기증 후 영면했다고 밝혔다.

고인은 간장 1개와 신장 2개 각막 2개와 조직까지 기증했다. 특히 조직 기증은 한 사람의 기증으로 최대 100명의 환자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할 수 있다.

고인의 가족들은 평소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온정을 베풀어온 고인의 삶을 기리기 위해 장기와 조직 기증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유족은 “장기기증을 통해 만성질환으로 고통 받고 있는 많은 소중한 목숨을 살릴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이다.”고 말했다.

고인이 기증한 간장(1개), 신장(2개), 각막(2개)은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에서 선정한 5명의 환자에게 이식 수술이 이루어졌다.

전북대병원 장기이식센터장 이식 교수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 장기기증을 결정해주신 유족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