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서울성모병원, 경피적 대정맥 판막 치환술 성공장기육 교수, 중증 삼첨판 폐쇄부전 환자에 시술…고령 고위험군 심장질환자에 희망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서울성모병원 심뇌혈관병원 장기육 교수가 국내 처음으로 중증 삼첨판 폐쇄부전증을 앓고 있는 최모씨(52세, 여) 환자에게 경피적 대정맥 판막 치환술을 성공했다.

 30대부터 제1형 당뇨병을 앓아온 최씨는 7년 전 만성신부전이 발생해 혈액투석을 받아왔고, 이때 협심증까지 겹쳐서 타 대학병원에서 관상동맥 스텐트 삽입술을 받았다.

 이 당시 시행한 심초음파 검사에서 중등도의 삼첨판 폐쇄부전(심장의 우심방과 우심실 사이의 삼첨판이 제대로 닫히지 않는 상태)이 발견된 것.

경피적 대정맥 판막 치환술

 이후 2019년부터 삼첨판폐쇄부전으로 인한 혈류가 상대정맥과 하대정맥으로까지 역류돼 간과 위장관에 혈액이 정체되는 충혈이 심해져 간경화와 위장병증까지 진행되는 상태여서 수술을 권고받았으나 체중 37kg의 마른 체격과 긴 당뇨병과 혈액투석으로 나이에 비해 쇠약 정도가 심해 심장수술의 위험도가 너무 높은 상태였다는 게 병원 측 설명이다.

 하지만 약물로만 치료하기엔 증상이 심해 국내에서 처음으로 경피적 대정맥 판막 치환술(CAVI)을 진행하게 됐다.

 장 교수는 “삼첨판 폐쇄부전에 의해 하대정맥으로 역류되는 혈류 흐름이 설치된 판막에 의해 성공적으로 차단됐고, 환자는 지난 2일 안전하게 퇴원했다”며 “그간 하대정맥 역류로 과도하게 유입된 혈류로 인해 지속돼 온 증상과 징후들이 점차적으로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경피적 승모판막 이식술의 연이은 성공과 더불어 이번 경피적 대정맥 판막 치환술도 국내 처음으로 진행하게 되어 무척 뜻깊게 생각한다”며 “고령화에 따라 심장 수술이 어려운 심장질환 환자들이 안전한 시술로 새로운 삶을 다시 영위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