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수면무호흡증, 방치하면 심장마비·뇌졸중 등 위험!수면무호흡증 유병률 40~69세 연령군 남자 27%·여자 16% 차지
H+양지병원 추일연 과장, 수면 중 호흡장애 현상 있으면 검사와 치료 받아야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건강한 삶을 위해서는 수면의 질, 즉 편안한 잠을 자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러나 우리의 편안한 잠을 방해하는 질환이 있다. 바로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이다.

코골이는 수면 중 호흡 기류가 좁아진 기도를 지나면서 일부 호흡부위가 막히거나 기능이 떨어져 목젖 등 주위 구조물에 진동이 발생하는 호흡잡음이고 수면무호흡증은 수면 중 지속적으로 호흡이 멎는 증상이다. 

대부분 코골이는 수면무호흡증을 동반한다. 밤새 수 차례 호흡이 정지되는 수면무호흡증은 장시간 이어지면 자다가 급사를 할 수도 있는 무서운 질환이다.

수면무호흡증은 평균 1시간 동안 5회, 회당 10초 이상 숨을 멈추는 현상을 말한다. 원인은 대부분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으로 수면 중 기도가 좁아져 공기가 기도를 넘어가기 힘든 상태가 되는 것으로 숨 쉴 때 어려움을 겪게 되고, 결국 수면 중 기도가 닫혀 호흡이 멈추거나 약해져 잠을 설치게 된다. 

수면무호흡 환자의 뇌파 측정표를 보면 뇌파가 일직선으로 이어지는 것을 볼 수 있다. 무호흡증이 반복되다 참기 힘든 상황이 오면 호흡정지가 발생하고 이 때 위협을 느낀 뇌가 무의식 중 몸을 뒤척이게 하면서 반복적으로 잠을 깨게 하는 것이다. 이는 수면의 질을 떨어뜨려 낮에 졸리고 집중력 저하와 심한 피로감이 몰려오는 수면장애 증상으로 이어진다.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 신경과 추일연 과장은 “코골이를 동반하는 수면무호흡증은 저산소혈증으로 고혈압과 부정맥 위험이 높고, 산소가 떨어지면 뇌압이 상승해 뇌졸중과 심근경색, 기억력장애 등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가능성이 매우 큰 질병으로 수면 중 호흡장애 현상이 한 번이라도 나타나면 반드시 검사와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수면다원검사는 수면무호흡증 등 수면장애 진단을 위한 표준검사로 환자에게 센서를 부착하여 잠 자는 동안 뇌파, 심전도, ​호흡상태를 체크하며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 등 수면 장애를 진단하는 검사이다.

국내 수면무호흡증 유병률은 40~69세 연령군에서 남자 27%, 여자 16%가 수면호흡장애로 관찰되었고, 낮에 과도한 졸음증을 동반하는 수면무호흡증의 유병률은 남자는 4.5%, 여자는 3.2%로 보고되고 있다.

수면무호흡증 치료법은 현재 의학적으로 안전하게 수술할 수 있는 부분은 코, 목젖 그리고 혀 윗부분인데 혀 아래쪽이 막히면서 산소가 부족한 증상치료는 비수술적 치료인 양압기 치료가 유일하게 입증된 치료법이다. 양압기는 주5회, 하루4시간 이상 끼고 자면서 산소를 올리고 코골이를 없애면서 호흡을 정상으로 되돌려주는 호흡 재활 치료기다.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체중 관리와 금연, 금주는 기본이고, 수면 자세 교정은 필수다. 또한 바로 자거나 엎드려 자는 것 보다는 옆으로 자는 것을 권유한다. 수면무호흡과 함께 위산 역류가 있는 사람들은 신체구조상 왼쪽으로 누워 자는 게 좋다.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 신경과 추일연 신경과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수면다원검사를 통해 환자에게 가장 적합한 치료법을 찾는 것이다”라며 “증상이 심하지 않으면 자세 치료만으로도 효과를 볼 수 있으나 중증도 이상으로 수면무호흡증이 심한 환자들은 양압기 치료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