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로그인 |  회원가입
2015.05.23(토)
속보 | 뉴스레터 신청 |  구독신청
‘골수 줄기세포+스캐폴드’…국내 최초 허가
미라(주), 수입허가 획득…자가골수 줄기세포 치료술 활성화 기대
김원준 기자 kimwj@bosa.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2-08-20 09:03

'HYALOFAST' 섬유 확대 사진
골수 줄기세포와 함께 사용하는 ‘스캐폴드’인 ‘생체재료이식용뼈’가 국내 최초로 허가 됐다.

 

 미라(주)는 최근 자사가 신청한 ‘생체재료이식용뼈(HYALOFAST)’가 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의료기기법 제15조 및 같은 법 시행규칙 제18조 제3항에 따라 허가(수허 12-1205호)를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연골결손 환자에서의 자가 골수 줄기세포 치료술로 유일하게 신의료기술을 획득한 미라(주)는 골수 줄기세포와 함께 사용하는 스캐폴드인 ‘HYALOFAST’를 국내 최소로 수입허가를 득해 본격적으로 환자치료에 이용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HYALOFAST’의 사용목적은 ‘연골조직재생을 위한 골수줄기세포 시술 시 자리 잡는 것을 돕고 골수의 손실을 막기 위한 흡수성 보조 재료다.


 기존의 스캐폴드가 필름 형식이었던 것에 비해 ‘HYALOFAST’는 3D 다공법을 이용한 섬유조직이며 섬유사이의 공간으로 골수 줄기세포가 자리잡아 별도의 고정물 없이 간엽줄기세포와 상호작용해 접착성과 생존력을 촉진하고 세포분화를 통해 골연골 결손 부위의 조직 재생을 가능하게 해준다.

 

 미라(주) 관계자는 “HYALOFAST가 식품의약품안전청 허가를 득함으로써 손상된 연골 조직의 재생을 위한 자가 골수 줄기세포 치료를 받기 위해 애타게 기다리고 있던 환자들에게 반가운 소식이며, 드디어 스캐폴드 치료재료 선정의 문제를 해결해 자가 골수 줄기세포 치료술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태리 볼로냐의 ‘Gianni 교수 그룹’에서 발목과 무릎 부위 골연골 병변에서의 ‘HYALOFAST’와 골수 줄기세포 농축액 사용에 관한 5개의 연구 논문이 2009부터 2012년 사이 발표돼 근거논문으로 통과됐다.

제약 간판품목, '살아있네'
제약업계 빅데이터 ‘러브콜 쇄도..
의약품유통업계 양극화 심화되나
4000억 NSAIDs 시장…지각변동 오나?..
한우약품 문닫는다 '너마저도?'
서울대 의약품 입찰 예가 얼마나..
65세 이상 노인, 2030년 전체인구 24..
사람과사람
[동정]

‘마르퀴즈 후즈 후 인더월드’에 등..

[동정]

대한초음파의학회서 ‘국제저술상’ 수..

[동정]

미국 부인암학회지 편집위원 위촉

[동정]

경북대병원 신임 감사에 최윤희씨

[동정]

국제암연구소 과학위원으로 선출

전체 | 인사 | 동정 | 화촉 | 부고 | 이전 | 개업

· 화이자링크 2.0, 시공간 초월한 마케팅..

· 군산의료원, 서울아산병원 김유호 교수..

· 방송인 김가연·임요한 부부 등 차병..

· 복지부, 가정위탁의 날 기념식 진행

·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연구자 초청..

· 인천시의료원, 환우 돕기 바자회 개최..

· 부민병원-서울강서경찰서, 범죄 피해자..

한양대 류마티스병원, 새로운 시도·신구 조화 강한 병원 추구
‘美 기능의학 의사 1호’ 박석삼 원장
지뢰 위치 찾는 것이 전..
월요칼럼
▲ 이명진 명이비인후과원장 의사평론가 2014년 10..
침몰하는 대한민국
의료현장에서
▲ 문영선 벌교 삼호병원 공중보건의사 4월 16일 점심, 나..
‘K-팜 오픈하우스’ 초대장..
특별기고
▲ 이재국 한국제약협회 커뮤니케이션실장 2.5%. 충격..
우강 에세이<5> 8·15 해방..
평론가수필
해방직후 우리사회는 무법천지에 가까웠다. 좌우 대립과 충돌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출판물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는길
Copyright(c) 2001 (주)의학신문사.
서울시 광진구 동일로 357   Tel. 02)467-5671   FAX. 02)467-2422    webmaster@bosa.co.kr
의학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