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로그인 |  회원가입
2015.03.01(일)
속보 | 뉴스레터 신청 |  구독신청
아동학대 등 범죄경력있으면 입양 불가
국외 입양된 아동에게는 사후서비스 제공
손인규 기자 ikson@bosa.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2-07-31 08:02

앞으로 입양을 하고 싶은 사람이 아동학대나 가정폭력, 성폭력과 같은 범죄경력이 있는 경우 양친이 될 수 없도록 요건이 강화된다.

 

 보건복지부는 31일 국무회의에서 입양촉진 및 절차에 관한 특례법 시행령 전부개정령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우선 양친이 될 사람의 범죄경력 조회절차 강화로 입양기관의 장 등 조사기관은 양친될 사람의 동의서를 첨부하여 양친이 될 사람이 범죄경력이 있는지 경찰관서의 장에게 문서로 확인 요청을 할 수 있다.

 

 이에 아동학대ㆍ가정폭력ㆍ성폭력ㆍ마약 등의 범죄경력이 있는 사람은 양친이 될 수 없다.

 

 국외로 입양된 아동을 위한 사후서비스 내용도 담겼다. 사후서비스에는 모국방문사업, 모국어 연수 지원, 모국에 관한 자료 제공, 친생부모 찾기 사업, 국적 회복 지원 등이 포함됐다.

 

 또 장애아동 등에 대한 양육보조금 등 지급대상 및 절차가 구체화된다.
   

 이에 양육보조금 등 지급 대상에 입양 후 선천적 장애가 발견된 장애아동을 포함시키고, 양육보조금 지급결정의 통지는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신청한 날부터 15일 이내에 하도록 했다.
   

 마지막으로 양자가 된 사람은 친생부모의 인적사항, 입양 배경에 관한 사항, 입양된 사람 및 입양시설에 관한 정보의 공개를 하면 청구를 받은 기관은 관계 기관의 협조를 받아 친생부모의 동의 여부를 확인한 후 공개 여부를 결정하도록 한다.

 

 이번 개정령안은 8월 5일부터 시행된다.

서남대 인수, 명지병원 극적 승리..
제약계 여성 CEO, 영역 점점 넓혀나..
'톱5 제약', 이익성장률 '뒷걸음'..
삼성의료원 제약사에 재견적 요구..
'빅데이터, 국민건강 패러다임을 바..
올 12대 신약 유망주 주목
의약품유통업체 54곳이 투찰한 입찰..
사람과사람
[동정]

고영엽 조선대병원 교수 IBC ‘지성 2..

[화촉]

김병남 광주지부 서구분회장 차남

[부고]

이귀례 차문화협회 명예이사장 별세

[인사]

원광대학교

[동정]

박창규 교수, 세계적 학술지 편집위원..

전체 | 인사 | 동정 | 화촉 | 부고 | 이전 | 개업

· 나은병원, 환자에 캐리커처 이벤트로..

· 신입 인턴의사 환영식 및 직무교육..

· 서울시 동부병원, 환자권리교실 ‘토마..

· 차병원 아이코드 ‘서울 베이비 엑스..

· 아산재단 1,754명에 장학금 50억원 수여..

· 부산백병원·인제의대, 종근당과 상호협..

· 심평원, 서정숙 신임감사 직무청렴계약..

여성 특유 감성으로 마케팅 극대화하겠다
'2월 정년퇴임' 김형규 고대의대 교수
신약 개발과 전제조건
월요칼럼
▲ 여재천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전무 우리나라 제약산업..
침몰하는 대한민국
의료현장에서
▲ 문영선 벌교 삼호병원 공중보건의사 4월 16일 점심, 나..
현대의학은 어디서 유래한..
특별기고
▲ 정지태 고려대 의대 의인문학교실 교수 현대의학은 어..
존댓말의 힘
평론가수필
독이 들어 있는 인간의 말은 사람과 사회공동체를 파괴하지만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출판물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는길
Copyright(c) 2001 (주)의학신문사.
서울시 광진구 동일로 357   Tel. 02)467-5671   FAX. 02)467-2422    webmaster@bosa.co.kr
의학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