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로그인 |  회원가입
2015.07.06(월)
속보 | 뉴스레터 신청 |  구독신청
아동학대 등 범죄경력있으면 입양 불가
국외 입양된 아동에게는 사후서비스 제공
손인규 기자 (ikson@bosa.co.kr)  다른 기사 보기
송고시간 : 2012-07-31 08:02

앞으로 입양을 하고 싶은 사람이 아동학대나 가정폭력, 성폭력과 같은 범죄경력이 있는 경우 양친이 될 수 없도록 요건이 강화된다.

 

 보건복지부는 31일 국무회의에서 입양촉진 및 절차에 관한 특례법 시행령 전부개정령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우선 양친이 될 사람의 범죄경력 조회절차 강화로 입양기관의 장 등 조사기관은 양친될 사람의 동의서를 첨부하여 양친이 될 사람이 범죄경력이 있는지 경찰관서의 장에게 문서로 확인 요청을 할 수 있다.

 

 이에 아동학대ㆍ가정폭력ㆍ성폭력ㆍ마약 등의 범죄경력이 있는 사람은 양친이 될 수 없다.
 

 국외로 입양된 아동을 위한 사후서비스 내용도 담겼다. 사후서비스에는 모국방문사업, 모국어 연수 지원, 모국에 관한 자료 제공, 친생부모 찾기 사업, 국적 회복 지원 등이 포함됐다.
 

 또 장애아동 등에 대한 양육보조금 등 지급대상 및 절차가 구체화된다.
   

 이에 양육보조금 등 지급 대상에 입양 후 선천적 장애가 발견된 장애아동을 포함시키고, 양육보조금 지급결정의 통지는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신청한 날부터 15일 이내에 하도록 했다.
   

 마지막으로 양자가 된 사람은 친생부모의 인적사항, 입양 배경에 관한 사항, 입양된 사람 및 입양시설에 관한 정보의 공개를 하면 청구를 받은 기관은 관계 기관의 협조를 받아 친생부모의 동의 여부를 확인한 후 공개 여부를 결정하도록 한다.

 

 이번 개정령안은 8월 5일부터 시행된다.

부산, 메르스 25일만에 확진환자 '..
메르스 철통방어 광주U대회 성공..
“메르스 피해보상 모든 의료기관..
바이오산업 육성 위한 대규모 포..
서울의료원 의약품 입찰 절대 강..
진주의료원, 100년 역사 간판 내린다..
제약 영업, '환자들 메르스 공포극..
사람과사람
[이전]

시사메디in 사무실 이전

[동정]

윤경호 원광대병원 교수, 과학기술 우..

[인사]

환경부

[부고]

정현철 연세의대 교수 부친상

[동정]

차상훈 원장, 메르스 극복 '아이스버킷..

전체 | 인사 | 동정 | 화촉 | 부고 | 이전 | 개업

· 전북대병원 여성인재 아카데미 개최

· 보건복지부, 우수건강도서 공모

· 온종합병원, 서면JCI와 의료지원 협약..

· 펜화가 김영택 세브란스서 ‘펜화기행..

· 건보공단, 개인정보보호·인터넷사이트..

· 순천향대 부천병원, 부천국제영화제 메..

· 명지병원, 자선 바자회 진행

“메르스 피해보상 모든 의료기관 적용 돼야”
김영진 U대회 선수촌병원장
메르스 사태는 예견된 ..
월요칼럼
▲ 박종훈 고려의대 정형외과 교수 2011년부터 최근까..
병원세무(1)
병의원 전문 세무정보
압구정동에서 10년째 피부과를 운영하고 있는 나미모 원장님은 ..
메르스 소회
특별기고
▲ 김갑식 서울시병원회 회장 이번 메르스 사태에 즈음하..
장수를 위한 식사는 무..
무병장수를 위한 건강정보
건강을 이해 식사가 중요하다. 그러나 식사만 잘 하면 모든 병..
우강 에세이<7> 온고지신과..
평론가수필
남을 위해 최선의 조언을 했나? 벗에게 신용 없이 굴지 않았..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출판물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는길
Copyright(c) 2001 (주)의학신문사.
서울시 광진구 동일로 357   Tel. 02)467-5671   FAX. 02)467-2422    webmaster@bosa.co.kr
의학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