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로그인 |  회원가입
2016.02.12(금)
속보 | 뉴스레터 신청 |  구독신청
독거노인, 치매·자살 관리 강화 필요
노인 20%가 독거노인, 질병에 취약
손인규 기자 (ikson@bosa.co.kr)  다른 기사 보기
송고시간 : 2012-05-11 12:29

2012년 현재 65세 이상 독거노인은 119만명으로 전체 노인(590만명)의 20%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독거노인은 치매, 자살, 만성질환 등에 취약해 이들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

 

 보건복지부는 소득·건강·사회적 관계 등 모든 분야에서 다른 노인가구보다 취약한 홀로 사는 노인을 위해 독거노인 종합지원대책을 11일 발표했다.

 

 올해 독거노인은 119만명으로 2000년(54만명)에 비해 2.2배나 증가했고 2035년에는 현재의 약 3배(343만명)가 될 전망이다.

 

 현재 독거노인의 96.7%가 평균 3.86명의 생존자녀가 있지만 자녀가 주 1회 이상 접촉하는 비율은 34.9%에 그친다.
 

  이에 복지부는 단순한 안전확인 위주의 독거노인 정책은 한계가 있다고 보고 독거노인의 발생을 예방하고 홀로사는 노인에 대한 보호 및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종합대책에 나섰다.

 

  복지부는 우선 5500여명의 노인돌보미를 통해 독거노인 전체에 대한 현황조사를 실시한다.
  

 기초생활수급자가 못되는 빈곤 독거노인에 대해서는 노인일자리, 아이돌봄 일자리 등을 우선 제공하고 골절 등으로 일정기간 와상상태의 독거노인에게 취사·청소 등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배우자의 사망으로 우울증 및 자립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독거 시작단계 노인을 위해 정서 및 자립 지원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자살, 치매 및 만성질환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노인돌보미를 자살예방 Gate-keeper로 교육시켜 자살 고위험군 독거노인의 발굴·신고·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수행한다.

  

 치매 유병률이 높은 75세이상 독거노인에 대해서 치매검진을 우선적으로 실시하고 치매판정노인에 대해 인지능력 개선 프로그램을 우선적으로 제공한다.

 

 또 방문건강관리서비스를 통해 빈곤 독거노인의 만성질환을 관리하고, 무연고 독거노인의 존엄한 장례 수행 매뉴얼을 보급할 예정이다.

 

 복지부는 현재 40개 기업 등이 참여하는 ‘독거노인 사랑잇기’ 사업을 대폭 확대하기 위해 종교계, 각종 자원봉사단체 및 노인단체 등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고 독거노인 종합지원대책의 이행을 위해 관계부처와 적극 협조해 나갈 계획이다.

美 셀트리온 램시마 승인권고
늘어나는 독감 환자 타미플루 구..
미샤 '50% 싸게 구입하세요'
셀트리온 미국 시장 진출, 향후..
지카, 소두증 연관근거 발견…눈손..
산전유전체검사 ‘패스트’ 신의료..
저출산·고령화, '인구자질 향상'..
사람과사람
[동정]

이열 한림대성심병원장 취임

[동정]

이영구 한림대강남성심병원장 취임

[화촉]

일동제약 이은국 전무 딸

[부고]

서울의대 김영민 명예교수 별세

[부고]

삼천당제약 이정우 이사 부친상

전체 | 인사 | 동정 | 화촉 | 부고 | 이전 | 개업

· 백병원·블루크로스 의료봉사단, 캄보디..

· 순천향대 천안병원, 대장암 건강강좌..

· 인하대병원, 송도고 봉사동아리 졸업생..

· 양준혁 씨, 설맞이 안산병원 환자 위..

· 한양대구리병원, '노·사가 함께하는 헌..

· 부산보훈병원 환경정비의 날 행사 실..

· 순천향대 부천병원, 2월 지역주민 무료..

양윤준 대한가정의학회 이사장
선경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원격의료 시범사업 믿을..
월요칼럼
▲ 김진숙 의협 의료정책연구소 책임연구원 지난달 27일..
의료기기산업 육성 전략
특별기고
의료기기 강국 도약 ‘퀀텀 점프’ 필요 세계 7대 강국 진입..
장수를 위한 식사는 무..
무병장수를 위한 건강정보
한국에서 관상동맥 질환(심근경색증, 돌연사)가 빠른 속도로 증..
준경묘(濬慶墓)
평론가수필
▲ 이정균 서울 성북·이정균내과의원장 숭례문 복원에 사..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출판물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는길
Copyright(c) 2001 (주)의학신문사.
서울시 광진구 동일로 357   Tel. 02)467-5671   FAX. 02)467-2422    webmaster@bosa.co.kr
의학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