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로그인 |  회원가입
2015.03.04(수)
속보 | 뉴스레터 신청 |  구독신청
의료분쟁조정법 헌법소원 추진
불가항력 사고 책임부과 부당-대대적 성금모금 운동 전개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2-05-04 11:41

산부인과학회-개원의협의회

 

산부인과 의료계가 불가항력적인 의료사고에 대한 의사 책임을 규정한  의료분쟁조정법에 대해 헌법소원을 제기한다.

 

  대한산부인과학회와 산부인과개원의협의회는 의료분쟁조정법 46조(불가항력 의료사고 보상제도) 개정을 위해 헌법소원을 내기로 하고 변호인단 선임 비용 등을 마련하기 위해 전체 산부인과 의사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성금 모금운동을 벌인다고 밝혔다.

 

  두 단체는 이날 전국 산부인과 의사들에게 보낸 성금 모금 이유서를 통해  “산부인과의 안정적인 진료 환경 조성을 저해하고 산부인과 의료인력의 수급을 악화시키는 현 의료분쟁조정법 시행령 46조의 합리적인 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의료분쟁조정법 중 ‘불가항력적인 분만과 관련된 의료사고에 대한 보상 제도의 재원 마련’을 위해 지난 해 11월 정부와 분만실적이 있는 병원(산부인과)이 각각 5:5의 부담비율을 추진했으나 올 4월에 확정된 시행령에서는 정부와 산부인과가 7:3의 비율로 조정됐다.

 

  하지만 조정된 부담비율도 불가항력적인 무과실 책임을 부과하고 있다는 점에서 산부인과 의사들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두 단체는 "불가항력적인 분만과 관련된 의료사고에 대한 보상 제도의 문제점은 단순히 분담 비율이나 금전적인 문제가 아니다"며 "불가항력적인 상황들에 대해서 단지 분만현장에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재원의 일부분을 부담한다는 것은, 향후 분만이라는 의료 행위의 기피현상을 더욱 가속화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작년 12월 산부인과 4년차 전공의를 대상으로 실시된 설문조사에서도 90%가 의료분쟁조정법 46조가 시행될 경우 “차라리 분만의사를 포기하겠다”고 의사를 밝혔다.

명지병원, 서남대 인수 정상화 수..
인바디, 전문가용→가정용 인바디로..
제약 성장, 우수 신약·신제품이..
삼성, 영상의학 진단 혁신 이끈다..
비트컴퓨터, 최적의 의료정보 및..
지난해 수입 의약품 1위는 '프리베..
한국E&Ex 김충한 대표
사람과사람
[부고]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빙모상

[동정]

대림성모병원 김성원 의무원장 취임

[인사]

인제대학교 백병원

[부고]

김용일 한미약품 이사 빙모상

[인사]

이대목동병원, 신규 센터장 보직 인사..

전체 | 인사 | 동정 | 화촉 | 부고 | 이전 | 개업

· 제 8회 ‘암 예방의 날’ 맞아 수기..

· 바레인 최고보건의료의원회, 건보공단..

· 서울대간호대학, 55회 나이팅게일 선서식..

· 자생의료재단 '자생글로벌 장학증서' 수..

· 조선대병원, 해외 신생아살리기 모자..

· 건양대병원 소아재활센터 최초 특수교..

· 건보공단 서울본부, '금연치료 지원사업..

한국E&Ex 김충한 대표
여성 특유 감성으로 마케팅 극대화하겠다
신약 개발과 전제조건
월요칼럼
▲ 여재천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전무 우리나라 제약산업..
침몰하는 대한민국
의료현장에서
▲ 문영선 벌교 삼호병원 공중보건의사 4월 16일 점심, 나..
현대의학은 어디서 유래한..
특별기고
▲ 정지태 고려대 의대 의인문학교실 교수 현대의학은 어..
존댓말의 힘
평론가수필
독이 들어 있는 인간의 말은 사람과 사회공동체를 파괴하지만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출판물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는길
Copyright(c) 2001 (주)의학신문사.
서울시 광진구 동일로 357   Tel. 02)467-5671   FAX. 02)467-2422    webmaster@bosa.co.kr
의학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