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로그인 |  회원가입
2015.08.31(월)
속보 |
뉴스레터 신청 |  구독신청
의료분쟁조정법 헌법소원 추진
불가항력 사고 책임부과 부당-대대적 성금모금 운동 전개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다른 기사 보기
송고시간 : 2012-05-04 11:41

산부인과학회-개원의협의회

 

산부인과 의료계가 불가항력적인 의료사고에 대한 의사 책임을 규정한  의료분쟁조정법에 대해 헌법소원을 제기한다.

 

  대한산부인과학회와 산부인과개원의협의회는 의료분쟁조정법 46조(불가항력 의료사고 보상제도) 개정을 위해 헌법소원을 내기로 하고 변호인단 선임 비용 등을 마련하기 위해 전체 산부인과 의사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성금 모금운동을 벌인다고 밝혔다.

 

  두 단체는 이날 전국 산부인과 의사들에게 보낸 성금 모금 이유서를 통해  “산부인과의 안정적인 진료 환경 조성을 저해하고 산부인과 의료인력의 수급을 악화시키는 현 의료분쟁조정법 시행령 46조의 합리적인 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의료분쟁조정법 중 ‘불가항력적인 분만과 관련된 의료사고에 대한 보상 제도의 재원 마련’을 위해 지난 해 11월 정부와 분만실적이 있는 병원(산부인과)이 각각 5:5의 부담비율을 추진했으나 올 4월에 확정된 시행령에서는 정부와 산부인과가 7:3의 비율로 조정됐다.

 

  하지만 조정된 부담비율도 불가항력적인 무과실 책임을 부과하고 있다는 점에서 산부인과 의사들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두 단체는 "불가항력적인 분만과 관련된 의료사고에 대한 보상 제도의 문제점은 단순히 분담 비율이나 금전적인 문제가 아니다"며 "불가항력적인 상황들에 대해서 단지 분만현장에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재원의 일부분을 부담한다는 것은, 향후 분만이라는 의료 행위의 기피현상을 더욱 가속화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작년 12월 산부인과 4년차 전공의를 대상으로 실시된 설문조사에서도 90%가 의료분쟁조정법 46조가 시행될 경우 “차라리 분만의사를 포기하겠다”고 의사를 밝혔다.

국내 제약 순환계 개량신약 개발..
소아청소년 감염전문의 육성 시급..
'지난 해 길리어드 웃고, 릴리 울..
軍 감염병 환자 최근 4년간 2.4..
CMG 제약, 글로벌 제약사 알보젠코리..
제네릭 판매예정일 D-3개월부터 신청..
반쪽된 ‘감시하 전신마취’ 신설
사람과사람
[인사]

데일리팜

[동정]

진영호 전북대병원 교수, 최고 보건..

[인사]

중앙대병원

[동정]

정남식 연세의료원장, 명예 인문학 박..

[동정]

신상완 교수, '의료기기 발전' 산업통상..

전체 | 인사 | 동정 | 화촉 | 부고 | 이전 | 개업

· 로봇수술 거장 케탄 바다니 교수 초..

· 국립서울병원, 밝은마음 미술 사진 공..

· 2015 서남의대 하계 교수워크숍 개최..

· 분당차여성병원 ‘소아청소년 당뇨인의..

· 세종병원-만성질환관리협회, ‘심뇌혈관질..

· 분당제생병원, 개원 17주년 미션 비전..

· 이대목동병원, 로봇수술 국제 심포지엄..

소아청소년 감염전문의 육성 시급하다
'대의원들이 회비 납부에 앞장서야죠'
의료정책 정체성 극복과..
월요칼럼
▲ 이용균 한국병원경영연구원 연구실장 지난 2015년 ..
여름 휴가철 관련 세무..
병의원 전문 세무정보
새해 결심을 세운지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7월말이다. 학생들..
[우먼 Dr.라이프] 의사와 엄..
특별기고
독일 병원 응급실에선 환자가 일단 밖에서 대기는 당연시 기다..
장수를 위한 식사는 무..
무병장수를 위한 건강정보
한국에서 관상동맥 질환(심근경색증, 돌연사)가 빠른 속도로 증..
우강 에세이<8> 천천히 서..
평론가수필
천천히 서둘러라 라틴어의‘페스티나 렌테’와 ‘여유작작’ 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출판물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는길
Copyright(c) 2001 (주)의학신문사.
서울시 광진구 동일로 357   Tel. 02)467-5671   FAX. 02)467-2422    webmaster@bosa.co.kr
의학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