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로그인 |  회원가입
2014.12.19(금)
속보 | 뉴스레터 신청 |  구독신청
북부병원, 서울시 산하 최초 ‘한방진료’
의료소외계층 저렴한 한방서비스 제공…2일부터 시범 운영
김원준 기자 kimwj@bosa.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2-05-02 09:54

서울특별시는 2일부터 시 산하 공공병원 최초로 북부병원(원장 신영민) 내에 한방과를 설치·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서민층에게 발생하는 각종 성인병과 만성 퇴행성 질환 등급격한 고령인구 증가로 인한 한방진료서비스 수요에 대처하기 위해 북부병원 내 한방 진료과를 개설해 서민층에게 저렴한 비용으로 한방진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길을 마련했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북부병원에 152㎡ 규모의 한방진료실과 침구실 등 각종 진료 시설을 설치한 것.

 

 한방과 설치에 앞서 시행된 시민 설문조사 결과 북부병원의 한방과 설치 의견에 대해 40대∼70대 이상 95%가 찬성한다는 의견을 보였으며, 찬성 이유로는 '양·한방으로 협진 치료를 받으면 효과가 더 좋을 것 같아서'라는 의견이 91%를 상회했다.

 

 북부병원 한방진료과에서는 근·골격계 질환이나 순환기 장애를 호소하는 노인들과 서민층을 대상으로 침·뜸·부항 등 한방진료서비스와 입원 환자를 위한 양·한방 협진 시스템을 구축 운영할 계획이다.

 

 한방과에서는 중풍, 당뇨, 고혈압, 관절염 등 노인성 질환으로 시달리는 환자 중 의료소외계층인 의료급여환자를 주요대상으로 침·뜸·부항 등 한방진료를 실시하고, 만성퇴행성질환 등으로 입원한 환자를 위해서는 양·한방진료를 적절히 시행함으로써 진료의 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 운영해 효율적인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치매, 우울증, 말기 암 등으로 인해 수면장애를 겪고 있는 입원 노인들을 위해 향기요법 등 한방치료를 병행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사회 공공의료사업에도 한방을 접목시켜 지역의 경로당과 노인복지관 어른들을 대상으로 금연·금주교실과 함께 침·뜸·부항을 활용한 다양한 한방 무료진료 및 건강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김창보 서울시 복지건강실 보건정책관은 "그동안 민간의료기관에서 양·한방 진료서비스를 제공해 왔지만, 높은 의료비 부담 때문에 노인과 서민층에서 부담 없이 이용하기에는 문턱이 높아왔던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부병원의 한방 진료과 개설을 계기로 노인과 서민층이 주로 호소하는 근·골격계 질환이나 만성질환에 대해 저렴한 비용으로 양질의 양·한방 진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상급종합병원 지정 23일 발표할 듯..
화이자제약 밴드 시장 진출 '왜?..
술 많이 마시는 남성 '치주질환..
제약-유통업계 유통비용 전쟁
인바디, 국내 최초 휴대용 신장계..
우선판매품목허가제, 제약 압도적..
건강정책 향상, '굿 거버넌스' 구축..
사람과사람
[인사]

환경부

[동정]

이상혁, 김보라 교수팀, ‘한국을 빛낸..

[동정]

정연훈 교수,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자..

[동정]

복지부 포스트게놈 연구과제 선정

[동정]

정승용 교수, 김진복 암연구상 수상

전체 | 인사 | 동정 | 화촉 | 부고 | 이전 | 개업

· 한양대병원, '헌혈증 전달식' 진행

· 베링거-아쇼카 한국 ‘제 1회 헬스케어..

· 주한 온두라스 대사관과 의료협력 MO..

· 인구보건복지협회, 출산공감 릴레이 캠..

· 의료계 신년하례회 1월 7일 개최

· 서남병원, '홍보대사 위촉식' 진행

· 결협, 결핵퇴치 '아름다운 콘서트' 개최..

테옥산社 아시아 총괄 매니저 '크리스토프 당'
국산약 사용 부산시의사회 김경수 회장
비정상의 정상화
월요칼럼
▲ 김형규 고려대 의과대학 내과 교수 의사평론가 독일..
침몰하는 대한민국
의료현장에서
▲ 문영선 벌교 삼호병원 공중보건의사 4월 16일 점심, 나..
의료분쟁, 사회적 시스템 ..
특별기고
▲ 이동욱 대한평의사회 대표 전 의협 의료분쟁조정법특별..
존댓말의 힘
평론가수필
독이 들어 있는 인간의 말은 사람과 사회공동체를 파괴하지만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출판물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는길
Copyright(c) 2001 (주)의학신문사.
서울시 광진구 중곡동 동일로 357   Tel. 02)467-5671   FAX. 02)467-2422    webmaster@bosa.co.kr
의학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