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로그인 |  회원가입
2016.12.06(화)
속보 |
뉴스레터 신청 |  구독신청
항체의약품, 고성장 시대 지났나
미국 항체시장 성숙단계…연평균 성장률 3% 머물듯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다른 기사 보기
송고시간 : 2012-04-30 06:38

 항체의약품시장이 고성장 시대를 지나 연평균 3% 대의 안정화된 시장이 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는 27일 프로스트 앤 설리번 사가 발표한 ‘2012년 미국 항체의약품 개발 전략 분석’을 재가공한 보고서에서 미국의 2011년 항체연구 시장은 약 6억7200만달러 규모를 기록했고, 2016년까지 2.9%의 연평균 성장률로 2016년에는 약 7억7500만달러 시장규모를 형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 항체의약품의 이와 같은 성장률은 2010년 기록한 5.2%의 연 성장률에 못 미치는 수치로 2011년 예상 성장률인 3.5%를 거쳐 2012년 이후에는 2.8%에서 3% 사이를 오고가는 시장 성숙 단계를 보여주고 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보고서는 2011년의 세계적 항체연구 시장현황은 미국이 약 42%의 비중으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고, 그 이외의 국가들이 58%를 차지하면서 국가별 현황 중 미국이 압도적으로 높은 시장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해 미국 시장의 향후 전망에 따라 세계적 항체연구 시장의 변화 폭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항체연구 시장은 다양한 연구종류 중 유세포분석기 시장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그 다음으로는 세포기반연구, 단백질정제연구, ELISA, ChIP Kit연구 순으로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유세포분석기 시장은 전체 항체 연구 시장의 75% 이상의 수익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와 같은 성장세는 2014년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보고서는 전망했다.

 

 한편 미국 항체연구관련 기업에 대해서 보고서는 현재 미국에 항체연구와 관련된 기업들은 300개 이상 존재하며, 모두 10% 이하의 비중을 차지하며 고르게 분포돼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항체연구 기업 중 주요 기업으로는 애브캠, 산타 크루즈 바이오테크놀로지, 시그마-앨드리치 사로, 이 세 기업의 시장 점유율은 19.4%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름  비밀번호   새로고침
복지부 내년 예산 57조6628억원 확정..
잇단 '의료악법'에 젊은의사들도 ‘..
‘리베이트=유통업체 부도’ 공식화..
산부인과의사들 '낙태죄 입법 좌시..
의원급 의료기관 세부담 줄어든다
“척추신경외과학회 글로벌 성장..
지멘스, 하이브리드 수술실 패러다..
사람과사람
[동정]

김광철 교수, 자원봉사대상 대통령 표..

[화촉]

데일리팜 김지은 기자

[동정]

박서태 의협고문, 대표수필 4개국어 ‘..

[동정]

김경은 전북대병원 약사 학술상 수상

[부고]

최두주 대한약사회 정책기획실장 빙모..

전체 | 인사 | 동정 | 화촉 | 부고 | 이전 | 개업

· KMI 한국의학연구소, 보건복지부장관상 수..

· 원자력의학원, 방사선비상진료 워크숍..

· 서울백병원, 노랑풍선 지정병원 협약..

· 한림대춘천성심병원, Best Nursing 경진대..

· 인천의료원, 저소득층에 나눔의료 실시..

· 순천향대 서울병원, 신종감염병 대응..

· 인하대병원, 응급서비스 질적 향상 방..

“척추신경외과학회 글로벌 성장 견인 하겠다”
독일 쾰른 대학 신경과 폴케르 림므로트 교수
HIV 감염률 걱정 된다..
월요칼럼
▲ 이명진 명이비인후과 원장 의사평론가 ..
병원의 환자안전 제고
특별기고
▲ 이용균 한국병원경영연구원 연구실장 지난해 발생..
장수를 위한 식사는 무..
무병장수를 위한 건강정보
한국에서 관상동맥 질환(심근경색증, 돌연사)가 빠른 속도로 증..
강화 고려산 진달래 축..
평론가수필
▲ 이정균 서울 성북·이정균내과의원장 인천광역시 강..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출판물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는길
Copyright(c) 2001 (주)의학신문사.
서울시 광진구 동일로 357   Tel. 02)467-5671   FAX. 02)467-2422    webmaster@bosa.co.kr
의학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