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로그인 |  회원가입
2016.08.26(금)
속보 |
뉴스레터 신청 |  구독신청
항체의약품, 고성장 시대 지났나
미국 항체시장 성숙단계…연평균 성장률 3% 머물듯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다른 기사 보기
송고시간 : 2012-04-30 06:38

 항체의약품시장이 고성장 시대를 지나 연평균 3% 대의 안정화된 시장이 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는 27일 프로스트 앤 설리번 사가 발표한 ‘2012년 미국 항체의약품 개발 전략 분석’을 재가공한 보고서에서 미국의 2011년 항체연구 시장은 약 6억7200만달러 규모를 기록했고, 2016년까지 2.9%의 연평균 성장률로 2016년에는 약 7억7500만달러 시장규모를 형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 항체의약품의 이와 같은 성장률은 2010년 기록한 5.2%의 연 성장률에 못 미치는 수치로 2011년 예상 성장률인 3.5%를 거쳐 2012년 이후에는 2.8%에서 3% 사이를 오고가는 시장 성숙 단계를 보여주고 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보고서는 2011년의 세계적 항체연구 시장현황은 미국이 약 42%의 비중으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고, 그 이외의 국가들이 58%를 차지하면서 국가별 현황 중 미국이 압도적으로 높은 시장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해 미국 시장의 향후 전망에 따라 세계적 항체연구 시장의 변화 폭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항체연구 시장은 다양한 연구종류 중 유세포분석기 시장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그 다음으로는 세포기반연구, 단백질정제연구, ELISA, ChIP Kit연구 순으로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유세포분석기 시장은 전체 항체 연구 시장의 75% 이상의 수익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와 같은 성장세는 2014년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보고서는 전망했다.

 

 한편 미국 항체연구관련 기업에 대해서 보고서는 현재 미국에 항체연구와 관련된 기업들은 300개 이상 존재하며, 모두 10% 이하의 비중을 차지하며 고르게 분포돼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항체연구 기업 중 주요 기업으로는 애브캠, 산타 크루즈 바이오테크놀로지, 시그마-앨드리치 사로, 이 세 기업의 시장 점유율은 19.4%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름  비밀번호   새로고침
제약R&D투자 양극화 현상 뚜렷
아셀렉스·미르바소 서울아산병원..
소청과, '탈모소아' 한의원 옹호 의..
'리베이트 설문공개 이후…반은 맞..
35세 이후 6개월간 임신 안 될 시..
의료계, 만성질환관리제 참여한다
의료기관 ‘1인 1개소법’ 해외진출..
사람과사람
[동정]

추무진 회장, 진료 중 흉기 찔린 의..

[동정]

최병인 교수, 아시아오세아니아영상의학..

[동정]

이용민 소장, 의협 미래정책기획단장 ..

[동정]

조용준 제약조합 이사장 중기 특허공..

[동정]

윤도흠 의료원장 병협 부회장 선임

전체 | 인사 | 동정 | 화촉 | 부고 | 이전 | 개업

· 충남대학교병원, 세종시민을 위한 건강..

· 인제대-아이엠컴퍼니, ‘아동·청소년비만..

· 세브란스, 한국소비자웰빙지수 10년 연속..

· 세브란스 어린이병원, YG엔터테인먼트와..

· 한림대성심병원, 약물유해반응 심포지엄..

· 이대여성암병원, 환우 대상 캘리그래피..

· 화순전남대병원 저소득가정 청소년 적..

의약품수출입협회 김한기 회장
임상약 넘어 넓은 범위 의약품 생산지원 나선다
메이요 클리닉의 교훈
월요칼럼
▲ 이용균 한국병원경영연구원 연구실장 최근 국내병..
한국형 유령수술은 살인..
특별기고
▲ 김선웅 법제이사 대한성형외과의사회 한국에서 22..
장수를 위한 식사는 무..
무병장수를 위한 건강정보
한국에서 관상동맥 질환(심근경색증, 돌연사)가 빠른 속도로 증..
강화 고려산 진달래 축..
평론가수필
▲ 이정균 서울 성북·이정균내과의원장 인천광역시 강..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출판물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는길
Copyright(c) 2001 (주)의학신문사.
서울시 광진구 동일로 357   Tel. 02)467-5671   FAX. 02)467-2422    webmaster@bosa.co.kr
의학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