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로그인 |  회원가입
2016.05.25(수)
속보 | 뉴스레터 신청 |  구독신청
신·구 의협 집행부, ‘의료계 단합’ 한 목소리
제64차 정기대의원총회 개막
박현준 기자 (phj@bosa.co.kr)  다른 기사 보기
송고시간 : 2012-04-29 10:12

 대한의사협회 신·구 집행부가 함께 의료계 단합을 요구하며 한 목소리를 냈다.

 

 경만호 의협 회장과 노환규 제37대 의협회장 당선인은 29일 서울 쉐라톤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열린 제64차 정기대의원총회에서 “힘들어진 의료 현실 극복을 위해 회원들이 힘을 모아 달라”고 강조했다.  

 

노 당선인(사진)은 인사말을 통해 “신경외과 전문의가 피부·성형을 배우고 있는 의료현실에서 회원들이 변화에 대한 요구가 강하다”며 “함께 힘을 합해 변화를 이뤄내자”고 힘줘 말했다. 

 

 이어 그는 대의원들에게 “회원들의 판단에 따라 의견을 밝혀 달라. 그것이 변화와 희망의 시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인사말을 한 경만호 회장은 새 집행부에 힘을 실어 줄 것을 당부하며 지난 3년간의 활동에 대해 설명했다.

 

 경 회장은 “의료기관 기능 재정립, 1차 의료기관 활성화 등을 위해 노력했다”며 “건강보험 단일화 헌법 소원도 위헌 결정을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문태준 명예회장은 의사들의 요구를 외면하는 보건복지부를 질타했다.

 

 최근 만성질환관리제, 의료분쟁조정법 등으로 의료계와 갈등을 겪고 있는 복지부에 대해 의사들과의 대화에 더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요구한 것이다.

 

29일 서울 쉐라톤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제64차 의협 정기대의원총회가 열렸다.

 

 문정림 19대 국회의원 당선인은 “제 당선은 의료계가 지역·직역과 관계없이 단합된 힘을 보여준 결과”라며 “의사가 이익집단이 아닌 신뢰받는 집단으로서 국가 발전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격려했다.

  

 한편, 이날 정기총회에서 박경아 전 한국여의사협회장(연세의대 교수)이 제7회 의협 화이자 국제협력특별공로상을 받았고, 제19회 의당 학술상에는 정석훈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가 수상했다.

실적시즌 후 상위 제약주 반등…..
지방재정개편, 성남시립의료원 발목..
강남역 묻지마 살인 조현병 성급..
바이오의약품분야 아직 신기루에..
닥순요법-소발디·하보니 대형병원에..
흉부외과 살리려면 인식전환해야..
김봉옥 한국여자의사회장
사람과사람
[동정]

정성훈 임상조교수, 젊은 미래의학상 ..

[동정]

김도연 교수, 한국임상암학회 우수 학..

[동정]

황호식 교수, 미국백내장굴절수술학회 ..

[동정]

최정윤 대구가톨릭대 교수, 류마티스학..

[동정]

전혜정 교수, 대한초음파의학회 회장 ..

전체 | 인사 | 동정 | 화촉 | 부고 | 이전 | 개업

· 한림대학교성심병원, ‘We Go Togethe..

· 강동경희대병원, 저소득층 환자 대상..

· 중앙대병원, 제주권역재활병원과 협렵병..

· 애브비, 고용노동부 ‘청년 친화 강소..

· 베링거 '빅풋'-차범근 축구교실 '코치단'..

· 메디폼, 엄마들 마음에 공감하는 신규..

· 삼성서울병원 박기태 교수, ‘교정치료..

"노인병학회 글로벌 경쟁력 강화 나선다"
흉부외과 살리려면 인식전환해야 한다
2017년도 건강보험 수가계약..
월요칼럼
▲ 이용균 한국병원경영연구원 연구실장 5월은 의료계에서 ..
메르스 1년, 내가 보고 ..
특별기고
▲ 정지태 고려의대 의인문학교실/의사평론가 출퇴근을..
장수를 위한 식사는 무..
무병장수를 위한 건강정보
한국에서 관상동맥 질환(심근경색증, 돌연사)가 빠른 속도로 증..
강화 고려산 진달래 축..
평론가수필
▲ 이정균 서울 성북·이정균내과의원장 인천광역시 강..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출판물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는길
Copyright(c) 2001 (주)의학신문사.
서울시 광진구 동일로 357   Tel. 02)467-5671   FAX. 02)467-2422    webmaster@bosa.co.kr
의학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