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로그인 |  회원가입
2014.11.28(금)
속보 | 뉴스레터 신청 |  구독신청
한독약품 ‘뉴모23’ 신보영 PM
폐렴 고위험군에게 폭넓은 예방 제공…접종률 향상 노력 통해 국민건강증진 기여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2-04-30 06:01

[뜨는 제품, 튀는 마케팅] 한독약품 폐렴구균백신 '뉴모23'

 

 ‘뉴모23’은 23가지의 폐렴구균 혈청형을 포함하는 폐렴구균백신으로, 폐렴구균으로 인한 폐렴, 세균혈증, 수막염 등의 침습성 감염증을 예방하는 백신이다.

 

▲ 한독약품 폐렴구균백신 '뉴모23'
 2009년 한독약품이 사노피 파스퇴르와 파트너쉽을 맺고 뉴모 23의 마케팅과 영업을 시작한 이후  2011년 총 26만 도즈 판매를 기록해 폐렴구균백신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 50%이상을 차지하는 등 빠른 속도로 시장을 장악하는 중이다.

 

 뉴모23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는 신보영 PM은 “성인용 폐렴구균백신은 작년 기준으로 연간 약 40만 도즈 이상이 접종되는 것으로 파악되며 이는 2007년 연간 10만 도즈 규모에 비해 약 4배가량 증가한 수치”라면서 “2009년 당시 신종플루가 유행하고 의사와 환자들이 백신 접종 필요성 인식이 크게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시장현황을 설명했다.

 

 특히 65세 이상고령자와 흡연자, 당뇨병, 만성 심폐질환자 등 폐렴 고위험군 환자가 접종해야하는 뉴모23은 우리나라 전체 침습성 폐렴구균주 중 76.9%, 65세 이상 환자에게서 분리된 균주 중 79.4%에 해당하는 23가지 혈청형을 가지고 있다.

 

 신보영 PM은 “뉴모23은 23가지 혈청형을 포함해 폭넓은 예방효과를 가지고 있고, 전세계적으로 약 30년간 접종된 이력이 있어 내약성과 안전성 면에서 환자와 의사 모두 안심하고 접종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 한독약품 신보영 PM

 

 이렇게 효과와 안전성이 모두 증명된 뉴모23에 대해 신 PM은 뉴모23이 시장 점유율 면에서 선두권을 달리고 있지만 아직 좀 더 성장할 여지가 많다고 전한다.

 

 신 PM은 “성인용 백신은 의사들이 처방하는 전문의약품이기는 하지만, 비보험 약물이기 때문에 접종에 대한 최종선택권이 환자에게 있다”면서 “바로 이런 점 때문에 뉴모23의 홍보활동은 의사 뿐만 아니라 일반인 대상 홍보활동을 지속적으로 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신 PM은 “작년 말 감염내과 교수님이 약 300여명의 노인분들께 강의를 진행한 적이 있는데, 노인분들께서 강의를 열심히 들으시고, 많은 질문을 하시는 것을 보면서, 폐렴구균백신에 대한 뜨거운 관심에 매우 놀랐다”고 전했다.

 

 한독약품은 페렴이 국내 사망 원인 중 6위고 감염병으로 인한 사망 원인 1위인 심각한 질환임을 인식하고 모든 65세 이상 성인과 그 외 연령 중 고위험군에게 뉴모23을 접종하는 것으로 목표로 세우고 있다.

 

 뉴모23의 향후 구체적 목표에 대해 신보영 PM은 “폐렴구균백신의 접종을 통해 국내 침습성 폐렴구균 질환의 발병률을 줄이는 목표와 지속적으로 50% 이상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면서 연평균 10% 이상의 성장을 지속하는 목표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람과사람
[동정]

국제부인암학회서 강연

[동정]

김한겸 회장, 학문소통연구회 심포지엄..

[동정]

박병준 교수, 마르퀴즈 후즈 후 등재..

[동정]

선두훈 이사장, 벤처활성화 ‘대통령표..

[동정]

최중섭 교수팀, '최소침습수술학회' 포스..

전체 | 인사 | 동정 | 화촉 | 부고 | 이전 | 개업
로벨리토 승세 굳히기? 올로스타..
아모레퍼시픽 한류가 아닌 제품으..
다국적제약 부는 감원 바람 '춥네..
김장철 성수식품 업체 위생관리..
내년 4000억대 제네릭 시장 열린다..
의학계 거목으로 이름 남기고 가..
의약품유통協 화이자·노바티스도..
시에라리온에서 배울 것은
월요칼럼
▲ 김형규 고려대 의과대학 내과 교수 의사평론가 이제..
침몰하는 대한민국
의료현장에서
▲ 문영선 벌교 삼호병원 공중보건의사 4월 16일 점심, 나..
화장품 품질확보를 위해
특별기고
▲ 김인규 경인식품의약품안전청장 ‘코가 한 치만 낮았더..
존댓말의 힘
평론가수필
독이 들어 있는 인간의 말은 사람과 사회공동체를 파괴하지만 ..
'의료와 윤리' 연재를 마치..
이명진 원장의 의료와 윤리
이명진 - 명이비인후과 원장 - 의사평론가 200..
발보다 높이 있는 볼
원 포인트 레슨
원 포인트 레슨<536> 이 경우에는 경사면을 이용하는..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출판물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는길
Copyright(c) 2001 (주)의학신문사.
서울시 광진구 중곡동 동일로 357   Tel. 02)467-5671   FAX. 02)467-2422    webmaster@bosa.co.kr
의학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