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로그인 |  회원가입
2015.08.31(월)
속보 |
뉴스레터 신청 |  구독신청
지방줄기세포로 혈관 재생 성공
부산대 이한철 교수, 연구결과 일본순환기학회에 발표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다른 기사 보기
송고시간 : 2012-04-20 10:56

 국내 연구진이 혈관손상으로 혈액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사지를 절단할 위기에 있는 환자들에게 자가 지방줄기세포를 투여, 혈관을 재생시키는 치료에 성공했다.

 

 부산대 이한철 교수팀은 20일에 버거씨병, 당뇨성 족부궤양 등 중증하지허혈환자에게 지방조직유래 중간엽줄기세포를 투여해 혈관 재생에 성공한 연구결과를 일본순환기학회가 발행하는 순환기저널(Circulation Journal) 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2008년 12월 식약청으로부터 연구자임상 승인을 받고 중증하지허혈환자에게 지방조직유래 중간엽줄기세포를 근육내 투여해 안전성 및 효능을 평가했다.

 

 버거씨병 환자 12명, 당뇨 족부궤양 환자 3명으로 총 15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연구는 총 3억개의 지방조직유래 중간엽줄기세포를 다리 근육에 투여하고, 6개월 동안의 추적관찰을 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그 결과 추적관찰 기간 동안 5명의 환자에게 시행한 소절단 부위가 완전히 치유됐으며 6개월째에는 통증등급척도와 파행 보행거리가 개선됐다.

 

 또한 연구진은 치료전과 치료 6개월 뒤의 디지털 감산혈관조영술을 시행한 결과, 손상된 혈관을 따라 많은 혈관들이 생성된 것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지방줄기세포를 배양·제공한 알앤엘바이오 측은 “버거씨병 환자는 2009년 4270명으로 확인됐고 말초순환장애 당뇨합병증은 2009년 26만4386명에서 2010년에는 27만3493명으로 기록되는 등 그 수가 해마다 증가하는 상황”이라 설명하고 “자가 지방조직유래 중간엽줄기세포는 현행 의료기술로 치유되기 어려웠던 중증하지허혈성 질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희망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아청소년 감염전문의 육성 시급..
軍 감염병 환자 최근 4년간 2.4..
CMG 제약, 글로벌 제약사 알보젠코리..
중소병원 창조적 혁신 재도약 발..
'첨복단지 의약품 생산 확대' 법제..
의약품안전원 직원, 뇌물수수로 파..
정진엽 장관 첫 현장방문은 'NMC..
사람과사람
[인사]

데일리팜

[동정]

진영호 전북대병원 교수, 최고 보건..

[인사]

중앙대병원

[동정]

정남식 연세의료원장, 명예 인문학 박..

[동정]

신상완 교수, '의료기기 발전' 산업통상..

전체 | 인사 | 동정 | 화촉 | 부고 | 이전 | 개업

· 폐렴구균 백신 프리베나13, ‘모델 이벤..

· 로봇수술 거장 케탄 바다니 교수 초..

· 국립서울병원, 밝은마음 미술 사진 공..

· 2015 서남의대 하계 교수워크숍 개최..

· 분당차여성병원 ‘소아청소년 당뇨인의..

· 세종병원-만성질환관리협회, ‘심뇌혈관질..

· 분당제생병원, 개원 17주년 미션 비전..

소아청소년 감염전문의 육성 시급하다
'대의원들이 회비 납부에 앞장서야죠'
의료정책 정체성 극복과..
월요칼럼
▲ 이용균 한국병원경영연구원 연구실장 지난 2015년 ..
여름 휴가철 관련 세무..
병의원 전문 세무정보
새해 결심을 세운지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7월말이다. 학생들..
[우먼 Dr.라이프] 의사와 엄..
특별기고
독일 병원 응급실에선 환자가 일단 밖에서 대기는 당연시 기다..
장수를 위한 식사는 무..
무병장수를 위한 건강정보
한국에서 관상동맥 질환(심근경색증, 돌연사)가 빠른 속도로 증..
우강 에세이<8> 천천히 서..
평론가수필
천천히 서둘러라 라틴어의‘페스티나 렌테’와 ‘여유작작’ 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출판물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는길
Copyright(c) 2001 (주)의학신문사.
서울시 광진구 동일로 357   Tel. 02)467-5671   FAX. 02)467-2422    webmaster@bosa.co.kr
의학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