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로그인 |  회원가입
2015.08.28(금)
속보 | 뉴스레터 신청 |  구독신청
학회에선l박예수 대한척수손상학회장
'환자를 위한 학회로 거듭난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다른 기사 보기
송고시간 : 2012-08-13 17:30

다학제협력 통해 치료부터 재활까지 전(全) 프로세스 망라

 

 “저희가 고민하고 익히는 것들은 결국 환자를 향합니다. 자신의 지식을 다른 이들과 나누면서 환자가 좀 더 값진 삶을 영위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저희의 목표입니다.”

 

 박예수 대한척수손상학회장(한양의대 정형외과 교수, 사진)은 대한척수손상학회의 가장 큰 특징을 ‘환자를 향한 의지’라고 표현한다.

 

 재활의학과, 비뇨기과, 신경외과, 정형외과를 비롯한 척수손상관련 의료진이 모여 만든 척수손상학회는 올해로 9년째를 맞이했다.

 

 박예수 회장은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학술대회를 통해 척수손상환자의 치료부터 재활까지전 과정을 다루고 익힌다고 설명했다.

 

 학술대회에 참가한 이들은 이 과정에서 정말 뜻하지 않은 곳에서 환자의 불편을 알기도 한다고.

 

 마비증상이 온 척수손상환자에게 있어 대소변 처리 문제는 자칫 놓칠 수 있는 사안인데, 비뇨기과와 재활의학과 관련 의료진과의 학술적 교류로 좀 더 환자에게 세심한 진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 것.

 

 이와 함께 척수손상환자의 재활 협진을 위한 인적 네트워크 구성의 용이성도 척수손상학회가 가진 장점 중 하나다.

 

 “척수손상환자의 경우 급성기 수술이 끝난 이후 빠른 재활로 이어지는 것이 중요한데 정작 수술을 잘하고서도 재활을 위한 환자 인계가 제대로 되지 않을 경우 회복이 더디거나 후유증이 남는 안타까운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척수손상학회는 환자에 대한 현실적 도움을 주고자 하는 노력과 함께 환자와 가까이하는 학회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다.

 

 “가끔 환자분들이 학술대회에 등록하시는 분들도 있고, 얼마 전에는 전신마비가 오신 분이 특별 강의를 하시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저희 학회에서는 환자분들이 직접 겪고 있는 고통을 느끼고 알아가기 위해 현장감 있는 학술대회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박예수 회장은 학회의 질적 성장을 위해 금년부터 학회의 문호를 개방해 척수손상관련 의료진뿐만이 아닌 많은 이들의 참여를 계획하고 있다.

 

 이를 위해 척수손상학회는 지난해 10월 인도 뉴델리에서 개최된 49차 국제척수손상학회(International Spinal Cord Society, ISCoS) 총회에서 소속 학회로 승인받아 국제척수손상학회의 한국지부로 활동 중이다.

 

 이렇듯 국제학회와 세계의 각 지역 척수손상학회와의 교류를 활성화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어있는 상황에서 박예수 회장은 학회 운영에 보다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 전했다.

 

 그는 본인의 책임감을 등에 업고 약 1년 6개월동안 학회의 재정 확정과 회원 확대를 위해 노력을 경주할 것이며 보다 안정적인 학회의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국내 제약 순환계 개량신약 개발..
국정감사일정 잠정확정…9월 10일 복..
환경부 국정감사 일정 확정
국내 제약 해외진출 1위 국가는..
자궁경부암 백신 NIP 도입 '청신호'..
“폐 선암, 새 표적 치료제 개발..
연봉이 가장 높은 제약사는 어디..
사람과사람
[부고]

안정태 삼진제약 영업본부 이사 부친..

[동정]

백성길 병원장, 한미중소병원상 수상자..

[동정]

이종욱 교수,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

[동정]

문경래 조선대병원장, 광주U대회 성공 ..

[동정]

김창우 교수, 서울시의사회 의학상 수..

전체 | 인사 | 동정 | 화촉 | 부고 | 이전 | 개업

· 렐바 엘립타, 런칭 심포지엄 개최

· 자살예방 위한 ‘라이프콘서트’ 9월8..

· 순천향대 부천병원, 치료식 식단 전시..

· 원광대병원 9월부터 금연캠프 운영

· 고대 안암병원, 다문화가정 의료지원협..

· 고대 구로병원, 산학협력 협약 체결

· 사회복지協, '행복나눔N 캠페인' 기금전달..

소아청소년 감염전문의 육성 시급하다
'대의원들이 회비 납부에 앞장서야죠'
에티켓과 매너
월요칼럼
▲ 이명진 명이비인후과 원장 의사평론가 “초음파 검사..
여름 휴가철 관련 세무..
병의원 전문 세무정보
새해 결심을 세운지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7월말이다. 학생들..
의료용 고압가스 GMP 도입..
특별기고
▲ 김인규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긴급환자 발생시 사..
장수를 위한 식사는 무..
무병장수를 위한 건강정보
한국에서 관상동맥 질환(심근경색증, 돌연사)가 빠른 속도로 증..
우강 에세이<8> 천천히 서..
평론가수필
천천히 서둘러라 라틴어의‘페스티나 렌테’와 ‘여유작작’ 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출판물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는길
Copyright(c) 2001 (주)의학신문사.
서울시 광진구 동일로 357   Tel. 02)467-5671   FAX. 02)467-2422    webmaster@bosa.co.kr
의학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