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신문 디지틀보사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2014.10.01(수)
속보 |
이대여성암전문병원 세 돌…‘글로컬’ 지향
백남선 병원장, ‘국제적으로 인정받을 것’
박현준 기자 phj@bosa.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2-05-10 11:54

“지역 주민에게 신뢰를 받으며 해외 환자 유치에도 적극 나서는 글로컬화로 병원의 경쟁력을 배가할 것입니다.”

 

 백남선 이대여성암전문병원장(사진)은 개원 3주년을 맞아, 병원 간 경쟁이 격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병원의 글로컬(Global+Local)화’를 해법으로 꼽았다.

 

 백 원장은 부임 1년과 함께 개원 3주년을 맞아 ‘국제화’를 강조했다.

 

 백 원장은 지난해 12월 국제팀장을 새로 데려와 5개 국어 홍보 안내책자와 동영상을 준비하고 전담 코디네이터를 배치하는 등 해외 환자 유치에 힘썼다.

 

 아랍권 등의 현지 언어로 만들어진 홍보물을 제공하고 간단한 인사말을 익혀 해외 환자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갔다.

 

 

 그렇게 준비한 결과 중국·몽골·멕시코 등 해외 환자들이 이대여성암전문병원을 찾기 시작했다.

 

 이러한 해외 환자 유치는 병원의 전략과 함께 백 원장의 넓은 해외 인맥도 한몫했다는 평가다.

 

 실제로 그는 지난해 8월 몽골국립암센터를 찾아 유방암 수술을 진행하는 등 봉사활동을 펼쳤으며, 중국·카자흐스탄 등 여러 나라의 젊은 의사들이 연수차 이대여성암전문병원을 찾고 있다.

 

 이 같은 활발한 해외 환자 유치와 함께 국내 여성암 환자들도 꾸준히 병원을 찾아 유방암 수술의 경우 2008년보다 235% 증가해 지난해는 450건을 넘어섰고, 입원 환자는 연 2만 명에 달하는 등의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의사가 인정해야 좋은 의사”=백 원장은 2016년 개원 예정인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 새 병원에 대해 특성화 전략을 강조했다.

 

 목동병원과 새 병원에 센터들을 분리 배치해 각자의 특성을 살려야 경쟁력을 배가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우수한 신규 인력의 충원이 불피한데, 백 원장은 실력과 열정을 겸비한 인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단기·장기 계획을 세우고 자기 개발에 열중해 학회에서 인정받는 의사가 필요합니다. 기본적인 실력 위에 그러한 열정이 함께해야 의사에게 인정받는 진정한 의사가 될 수 있거든요.”

 

 한편, 백 원장은 기존에 2개월 정도 걸리던 암 환자들의 방사선 치료기간을 수술 중 1회로 줄여 환자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IORT(Intra-Operative Radiation Therapy·수술 중 방사선 근접 치료)의 허가가 필요하다는 뜻을 내비쳤다.

 

 현재 암 환자들은 수술 후 방사선 치료를 위해 약 2개월 간 병원을 찾아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는데, IORT는 이러한 불편을 해소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몸이 불편한 암 환자들의 편의를 위해 국가 차원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를 해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박사 학위를 취득한 백 원장은 건국대학교병원장·원자력병원장·아시아 유방암학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다수의 암 관련 책을 집필하며 활발한 학술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사람과사람
[동정]

고영엽 교수 ‘마르퀴스 후즈 후’에..

[인사]

국립암센터

[동정]

이현정 교수, 아동안전교육 강사 위촉..

[인사]

국민건강보험공단

[동정]

조근열 교수, 재활의학회 부울경지회장..

전체 | 인사 | 동정 | 화촉 | 부고 | 이전 | 개업
월요칼럼
약사가 법인약국을 반대하는 이유
▲ 강봉윤 대한약사회 홍보위원장..
의료현장에서
침몰하는 대한민국
▲ 문영선 벌교 삼호병원 공중..
· 고신옥 중앙대병원 중환...
· 탁승제 아주대병원장, 환...
· 계절 변화 오롯이 담은 ...
이명진 원장의 의료와 윤리
'의료와 윤리' 연재를 마치며…
골프이야기
▪  발보다 높이 있는 볼
김영찬 박사의 성이야기
▪  음경 확대 약물이란 무엇이며 과연 현실..
한국건강관리협회경상북도지부 입찰..
한국건강관리협회제주특별자치도지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출판물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는길
Copyright(c) 2001 (주)의학신문사.
서울시 광진구 중곡동 동일로 357   Tel. 02)467-5671   FAX. 02)467-2422    webmaster@bosa.co.kr
디지틀보사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