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로그인 |  회원가입
2015.04.02(목)
속보 | 뉴스레터 신청 |  구독신청
이대여성암전문병원 세 돌…‘글로컬’ 지향
백남선 병원장, ‘국제적으로 인정받을 것’
박현준 기자 phj@bosa.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2-05-10 11:54

“지역 주민에게 신뢰를 받으며 해외 환자 유치에도 적극 나서는 글로컬화로 병원의 경쟁력을 배가할 것입니다.”

 

 백남선 이대여성암전문병원장(사진)은 개원 3주년을 맞아, 병원 간 경쟁이 격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병원의 글로컬(Global+Local)화’를 해법으로 꼽았다.

 

 백 원장은 부임 1년과 함께 개원 3주년을 맞아 ‘국제화’를 강조했다.

 

 백 원장은 지난해 12월 국제팀장을 새로 데려와 5개 국어 홍보 안내책자와 동영상을 준비하고 전담 코디네이터를 배치하는 등 해외 환자 유치에 힘썼다.

 

 아랍권 등의 현지 언어로 만들어진 홍보물을 제공하고 간단한 인사말을 익혀 해외 환자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갔다.

 

 

 그렇게 준비한 결과 중국·몽골·멕시코 등 해외 환자들이 이대여성암전문병원을 찾기 시작했다.

 

 이러한 해외 환자 유치는 병원의 전략과 함께 백 원장의 넓은 해외 인맥도 한몫했다는 평가다.

 

 실제로 그는 지난해 8월 몽골국립암센터를 찾아 유방암 수술을 진행하는 등 봉사활동을 펼쳤으며, 중국·카자흐스탄 등 여러 나라의 젊은 의사들이 연수차 이대여성암전문병원을 찾고 있다.

 

 이 같은 활발한 해외 환자 유치와 함께 국내 여성암 환자들도 꾸준히 병원을 찾아 유방암 수술의 경우 2008년보다 235% 증가해 지난해는 450건을 넘어섰고, 입원 환자는 연 2만 명에 달하는 등의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의사가 인정해야 좋은 의사”=백 원장은 2016년 개원 예정인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 새 병원에 대해 특성화 전략을 강조했다.

 

 목동병원과 새 병원에 센터들을 분리 배치해 각자의 특성을 살려야 경쟁력을 배가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우수한 신규 인력의 충원이 불피한데, 백 원장은 실력과 열정을 겸비한 인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단기·장기 계획을 세우고 자기 개발에 열중해 학회에서 인정받는 의사가 필요합니다. 기본적인 실력 위에 그러한 열정이 함께해야 의사에게 인정받는 진정한 의사가 될 수 있거든요.”

 

 한편, 백 원장은 기존에 2개월 정도 걸리던 암 환자들의 방사선 치료기간을 수술 중 1회로 줄여 환자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IORT(Intra-Operative Radiation Therapy·수술 중 방사선 근접 치료)의 허가가 필요하다는 뜻을 내비쳤다.

 

 현재 암 환자들은 수술 후 방사선 치료를 위해 약 2개월 간 병원을 찾아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는데, IORT는 이러한 불편을 해소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몸이 불편한 암 환자들의 편의를 위해 국가 차원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를 해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박사 학위를 취득한 백 원장은 건국대학교병원장·원자력병원장·아시아 유방암학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다수의 암 관련 책을 집필하며 활발한 학술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송파구 소재 P약품 국세청 조사..
심평원, 건강정보 콘텐츠 발굴한..
줄기세포 변화로 백혈병환자 치료..
서울대병원 의약품 입찰 포기 업..
서울대 의약품 입찰 대부분 그룹..
리베이트 척결에 대한 제약 CEO..
송파구 S약품 자진정리 '촉각'
사람과사람
[인사]

삼성서울병원

[동정]

종근당 존경받는 병원인상 CEO부문 김광..

[인사]

환인제약

[인사]

유한양행

[부고]

대한가정의학과의사회 유태욱 회장 모..

전체 | 인사 | 동정 | 화촉 | 부고 | 이전 | 개업

· '한국의학도서관협회 정기총회·워크샵'..

· 분당서울대병원 '캄보디아 희망원정대'..

· 신성장동력을 위한 진료지원부서 워크..

· 프로스카 발매 20주년 기념행사 개최..

· 갈더마, 글로벌 캠페인 홍보대사에 ‘..

· 국시원, '보건의료인국가시험 체험수기..

· 미즈메디병원 ‘오픈카드 시스템’ 시..

차세대 MRI는 생산성!…GE가 선도하다
김우섭 대한미용성형외과학회 이사장
의협선거 그 후
월요칼럼
▲ 정지태 대한의학회 부회장 지난 20일 대한의사협회 ..
침몰하는 대한민국
의료현장에서
▲ 문영선 벌교 삼호병원 공중보건의사 4월 16일 점심, 나..
리베이트 해법은 가격경쟁..
특별기고
1. 정부의 의약품 리베이트 규제 명분 정부가 바라보는 의..
우강 에세이<2> 경성제국대학..
평론가수필
조선교육회 우리나라 교육의 역사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일제시절..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출판물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는길
Copyright(c) 2001 (주)의학신문사.
서울시 광진구 동일로 357   Tel. 02)467-5671   FAX. 02)467-2422    webmaster@bosa.co.kr
의학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