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로그인 |  회원가입
2016.08.26(금)
속보 |
뉴스레터 신청 |  구독신청
정책·행정
콜레라 환자, 동일 오염원서 걸..
어린이 국가예방접종 독감까지 ..
'고혈압 등 만성질환 제네릭의약..
의원·병원
원광대병원, 빅데이터 심포지엄 ..
타우 PET 검사로 알츠하이머 치매..
경상대병원 제2심혈관촬영실 추가..
제약·유통
부광약품, 시린메드 신규 TV-CM..
파마리서치프로덕트-JW중외제약, 리..
영남대병원 의약품 입찰 2개월만..
약사·약학
국회로 넘어가는 '화상투약기 도..
개 백신 가정접종, 동물병원보다..
광주·경남 무자격자 판매 약국..
학회·학술
제28회 세계이식학회 2020년 서울 개..
소청과, '탈모소아' 한의원 옹호 ..
한국형 ‘근거기반 임상영상 가..
의료기기·IT
AED스토어, AED 관리 어플리케이션 출..
올림푸스, 삼성서울서 ‘아이엠 ..
필립스, EMS ASIA 참가…응급 환자 솔..
HOME > 원 포인트 레슨
발보다 높이 있는 볼 작성일: 2012-01-27

원 포인트 레슨<536>

 

이 경우에는 경사면을 이용하는 것이다. 만약 볼이 발보다 위쪽에 있다면 볼에서 조금 멀리 떨어져서 어드레스하면 된다.


이런 종류의 샷을 할 때는 셋업자세의 각도유지가 중요하다. 각도가 변하면 몸이 너무 일어서게 된다.


경사면의 벙커에서 볼을 칠 때는 볼이 발보다 높은 곳에 있으므로 타깃방향을 수정해야 한다.


클럽면과 몸은 약간 오른쪽으로 향하고, 아웃-인 샷으로 볼을 타깃방향으로 날아가게 한다.


경사면에서의 샷(인에서 아웃으로)은 볼을 왼쪽으로 날아가게 하므로 타깃의 오른쪽을 겨냥한다.


볼에서 약간 멀리서 셋업하는 것은 경사면 주위의 스윙공간을 확보하기 위한 것인데 임팩트까지 자세를 낮게 유지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장종호 (전 가톨릭대 부총장/ 골프칼럼니스트/ 의약평론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출판물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는길
Copyright(c) 2001 (주)의학신문사.
서울시 광진구 동일로 357   Tel. 02)467-5671   FAX. 02)467-2422    webmaster@bosa.co.kr
의학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