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신문 디지틀보사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2014.08.21(목)
속보 |
사람과사람
[동정]

우종민 교수, '고용노동부 서..

[화촉]

보건신문 발행인 아들

[동정]

장우혁 교수, 미국망막학회 ..

[부고]

정희원 전 서울대병원장 모..

[부고]

김응진 대한당뇨병학회 명예..

전체 | 인사 | 동정 | 화촉 | 부고 | 이전 | 개업
정책·행정
건보공단-세계보건기구 협력체계 ..
첨단바이오의약품 맞춤형 협의체..
의약품 평가 가이드라인 2종 제..
의원·병원
의협 '전문의시험, 의학회 이관 ..
의협 '노인본인부담금' 적극 대응..
대체공휴일도 공휴가산 적용
제약·유통
케토톱 '꿈을 케라'CF, 주부 감성 ..
광동, 9월 시네마데이트 ‘타짜-..
한미, 中 제약과 200억규모 라이선..
약사·약학
약학정보원, 실무형 인재 양성 ..
한약재 인삼, 식품 관리 법률안..
EU 성분명처방 도입, 어떻게 이뤄..
학회·학술
소아과학회, 북한 영유아 영양 ..
NOAC 급여기준 지나치게 엄격하다..
‘2020년 세계임상화학회 국제학회’..
의료기기·IT
GE, 스페셜올림픽 선수 위한 의료..
소비자 대상 의료기기 구입요령..
의료기기 가이드라인 활용 핸드..
HOME > 김영찬 박사의 性상담
음경 확대 약물이란 무엇이며 과연 현실적인가? 작성일: 2011-03-14

조 회사에서는 제품의 신빙성을 보이기 위하여 의사가 개발한 약물이라는 것을 강조하거나 CNN, ABC News 에 소개되었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지만 이러한 약물의 효과나 안정성에 대하여서는 검증되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더구나 이러한 광고들은 의학적인 측면에서 살펴보면, 과학적인 근거가 없이 한갓 달콤한 유혹에 지나치지 않을 수 있다는 사실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 김영찬 박사

 <포르테클리닉 대표원장>

· 연세의대 졸업(82)
· 비뇨기과 전문의(86)
· 의학박사(92)
· 연세의대 교수(89)
· 美 North Carolina대학 교수
· 경희의대 교수 겸 경희 분당
  차병원 비뇨기과 과장(95)
· 연세의대 임상 부교수(현)
· 세계성기능장애학회 편집 및
  홍보위원(현)
· 아시아 남성갱년기학회 상임
  이사(현)

· 포르테 비뇨기과 원장
· [ 저서 ] '남성이 다시 선다'
  外 다수

  

  음경확대 약물이라는 선전 문구를 쉽게 접할 수 있다. 특히 인터넷을 통하여 무차별적(?)으로 들어오는 게 현실이다.


  과연 이러한 약물은 어떤 것이며 과연 선전만큼 효과가 있는 것인지 고찰해 보기로 한다.


  본 제품들의 이름은 Max Girth, VP-RX, PSH, Natural gain plus 등으로 다양하게 시장에 소개되어 있다. 가격은 한 달 분이 약 65,000원 에서 90,000원 정도이다.


  제조 회사에서는 제품의 신빙성을 보이기 위하여 의사가 개발한 약물이라는 것을 강조하거나 CNN, ABC News 에 소개되었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거의 대부분의 제품에서 약물의 효과를 대단하게 광고를 하고 있다. 약물을 복용하면, 음경이 약 3인치(7.62cm) 크기가 커지며 둘레도 약 20% 정도 증가하는 효과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이러한 효과가 모든 사람에게 나타나며, 효과가 없으면 환불의 조치를 한다는 것을 강조한다.


  음경의 확대 효과뿐만 아니라 심지어는 조루까지 방지할 수 있으며 발기도 아주 강하게 만드는 약이라고 선전하고 있다. 궁극적으로 크고 강하고 오래가는 멋진 남성을 만들 수 있는 약이라는 것이다.


  제조사에서 제공하는 약물의 작동 기전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본 약물은 혈관을 작용을 원활하게 하여 보다 많은 혈액을 음경에 보내는 작용을 한다는 것이다. 또한 음경의 발기를 맡고 있는 음경 해면체의 세포를 자라게 하여 성장한 세포들은 혈액을 보다 많이 끌어 들어 더 강한 발기를 이루며 또한 음경의 크기도 크게 한다는 것이다.


  부작용면에서도 탁월한 결과를 보인다고 한다. 100% 안전하여 부작용은 전혀 없으며 의사들도 자신이 있게 추천하는 약으로 이 약만 있으며 수술도 필요가 없으며 물리 치료도 또한 필요 없다고 자신한다.


  그러면 본 약제들은 어떤 성분을 가지고 있는 지 살펴 보기로 한다.


  본 제품들은 나이아신(Niacin) 과 아연(Zinc)을 주성분으로 하고 있다. 나이아신(Niacin)은 비타민 B 복합체의 한 종류이며 대사의 한 과정인 산화 환원 조효소인 nicotinamide adenine dinucleotide (NAD) 및 NADP의 성분이다. 또한 나이아신은 혈관확장제로 작용하며 콜레스테롤을 저하시키는 작용을 한다. 그리고 아연(Zinc)은 면역력을 증강시키는 인체 미네랄의 한 종류이다. 콜라겐의 형성과 뼈의 형성을 돕는다. 특히 남성의 정력을 증진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외의 성분으로는 요힘빈을 함유하는 식물의 나무 껍질인 요힘브가 있으며 이 성분의 작은 교감 신경 차단 작용과 마취 작용이 있어 최음제로 사용되었다. 그리고 혈관 확장제의 원료로 사용되는 물질로서 인체의 혈액 공급에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아미노산인 아르기닌(L-Arginine)을 함유하며 그 외에 한국의 인삼을 성분으로 넣은 것도 있으며 식물에서 추출된 여러 종류의 식품 효소를 포함하고 있다.

 

Maca: 
          Muira Puama
          Tribulus
          Cola
          Oatstraw
          Stinging Nettle
          Pumpkin
          Cayenne pepper
          Ginger
          American Ginseng
          Eleuthero
          Asian Ginseng
          Sarsaparilla
          Orchic Substance
          Boron
          Catuaba bark
          Oyster meat
          Licorice 
          Korean Ginseng
          Siberian Ginseng
          Astragalus


  제조 회사에서는 제품의 신빙성을 보이기 위하여 의사가 개발한 약물이라는 것을 강조하거나 CNN, ABC News 에 소개되었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지만 이러한 약물의 효과나 안정성에 대하여서는 검증되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더구나 이러한 광고들은 의학적인 측면에서 살펴보면, 과학적인 근거가 없이 한갓 달콤한 유혹에 지나치지 않을 수 있다는 사실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첫째, 본 약제는 음경 확대뿐만 아니라 조루에 효과가 있으며 발기도 강하게 하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그러나 이렇게 환상적인 약물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할 수 있다. 음경의 조직이 커지기도 하고, 조루 예방 그리로 발기를 강하게 하는 만병통치약처럼 모든 것을 해결하는 해결사적인 약은 현실적으로 거의 불가능하다. 세포가 커지는 것은 세포의 성장을 조절하는 물질에 의하여 성장을 하며, 조루는 빨리 사정하는 신경에 의하여 일어나는 현상이다. 그리고 발기는 발기 세포의 작용에 의하여 생기는 현상이다. 이처럼 서로 다른 메커니즘에 의하여 일어나는 현상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므로 어느 하나의 현상에 작용을 탁월하게 하는 약물은 다른 현상에는 별 작용을 하지 못한다. 서로 기전이 다르기 때문이다.


  둘째, 본 약물은 음경 해면체의 세포를 자라게 하며 성장한 세포들은 혈액을 보다 많이 끌어 들어 더 강한 발기를 이루며 음경의 크기도 크게 한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약물의 주 성분이 나이아신과 아연 그리고 부수적인 성분 중에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것들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그 효과가 사람마다 틀리며 효과가 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더구나 이러한 성분으로 음경의 세포를 자라게 할 수 있는 것은 과학적으로 거의 인정되지 않는다고 할 수 있다.


  셋째, 본 약물은 그 효과가 거의 100% 완전히 보장할 수 있다고 주장을 한다. 그러나 모든 약물의 효과는 100%로 나타나지 않는다. 그만큼 사람마다 효과가 틀리게 나온다는 의미이다. 즉, 아무리 효과가 좋은 약이라도 모든 사람에게 동일한 효과가 나오지 않는다. 비아그라의 예를 들어보자. 비아그라가 아무리 효과가 좋다고 하더라도 10명 중 7명 정도에서만 효과가 있다. 그러므로 100% 효과 보장이라는 언급은 그 만큼 신빙성이 떨어지는 약물이라고 할 수 있다.


  넷째, 모든 약물들은 사람에 따라 적합한 것이 있으며 부작용을 내는 경우도 있다. 그러므로 100% 부작용이 없다는 주장은 일방적인 선전으로 간주하여도 될 것이다.

 

  결론적으로, 소비자 자신들이 정확한 지식을 가지고 성기능 치료 약물을 정확하게 판단하여야 한다.


  성(性)은 누구에게나 영원한 테마이자 관심 거리이다. 그러므로 주위에 수 많은 유혹의 손길이 도사리고 있다는 것을 잘 알아야 한다.


  만약, 구입하여 사용하고 싶은 약제가 있으면, 제조회사에서 선전하는 문구에 현혹되지 말고 반드시 전문가에게 상의하는 것이 자신의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지름길이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출판물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는길
Copyright(c) 2001 (주)의학신문사.
서울시 광진구 중곡동 동일로 357   Tel. 02)467-5671   FAX. 02)467-2422    webmaster@bosa.co.kr
디지틀보사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 복사 ·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