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간호 기자수첩
  • 정윤식 기자
  • 승인 2017.10.06 06:00
  • 댓글 4
기사 댓글 4
  • 팩트 2017-10-17 20:27:30

    간호사가 1200명이 모였으면 모인 이유에 대한 이해를 먼저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본질을 흐리고 이해 가 부족한 기사는 옳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남의 의견을 받아들이지 않는 집단이라 표현하기 전에 쌍방의 논점이 되는 내용에 대한 기사 내용이 더 필요하다고 여겨집니다.   삭제

    • ㅎㅎ 2017-10-10 21:13:48

      사람 동원한 적 없고요. 현 정책과 관련하여 너무 답답해서 잠 줄여가며 나간 간호사들입니다. 마치 인원 동원해서 공격하러 간 사람들인것 마냥 써놨네요.   삭제

      • 2017-10-06 17:24:35

        30명의간호사중에1200명간것으로쪽수로민다고하는건아닌듯^^   삭제

        • 은지 2017-10-06 17:19:09

          쪽수로 밀어붙일 생각 없습니다 지금까지 남의말 안들은 집단은 정부랑 병협쪽이죠 간협에서 주장하는 내용이 가장 설득력을 갖춰가고 있다고 하셨는데 간협이랑 간호사들이 주장하고 있는 내용 몇년전부터 계속 주장하고 있던 내용입니다 근데 우리이야기는 듣지도 않고 정부에서는 간호학과 정원늘리는 정책을 냈죠 그결과 아직도 수급 불균형문제는 해결되지않고 간호사랑 국민들만 피해보고 있는 상황이 된거죠
          중소병원 간호사들은 1명당 30명이넘는 환자들을 보면서 물도 못마시고 화장실도 못가면서 일하는 상황에서 참다 참다 못참아서 간겁니다 절박한 마음으로   삭제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