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데스크 칼럼
인보사가 대국민 사기극(?), 최소한의 예의는 지켜야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국내의 몇 안 되는 글로벌 신약 기대주 하나가 발을 헛디뎠다. 혹여 큰 부상이 아닐까 걱정스러운데 마치 싹을 자르기로 작정한 듯 일각의 손가락질이 예사롭지 않다. 그렇지 않아도 만신창이 인 데 ‘국민을 상대로한 사기극 아니냐’며 강력한 법적 대처의 주문도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김영주 부국장

코오롱티슈진이 개발하고, 코오롱생명과학이 마케팅을 맡고 있는 인보사는 그 스케일부터 여느 신약과는 달랐다. ‘10년내 세계 10대 의약품 대열에 올려놓겠다’는 것이 CEO의 공언이었다. 이 정도 매출을 위해선 연간 10조 매출은 돼야 한다. 세계 최초의 골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로서 한 번의 간편한 주사로 수술 없이 2년 이상 효과를 볼 수 있으며, 아직 미개척 분야로 꼽히는 골관절염 근본치료제(연골재생)에 가장 가까운 신약이라는 것이 그 근거였다. 통증이 멈추고 영원히 진행이 안 되거나, 약간 악화될 순 있지만 진행속도가 현저히 늦어지도록 한다면 사실상 연골재생까지는 못 미치더라도 ‘구조개선’에는 가깝다고 볼 수 있으며, 이 정도 효과를 보이고 있는 세계 유일의 치료제가 인보사라는 것. 따라서 노화와 함께 오는 가장 흔한 질환이 골관절염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시장은 무궁무진하며 연간 글로벌 매출 10조가 불가능 하지 않다는 것이 코오롱측의 장담이었다.

그리고 이 같은 장담이 허황되지 않다는 것은 글로벌 시장에서의 잇단 성과가 증명한다. 우선 미국FDA 허가과정이 순탄했다. 지난해 7월 미국FDA 임상시료 사용 승인 획득으로 본격적인 임상3상에 돌입한 데 이어 11월 첫 환자투여가 이뤄져 2020년 상반기까지 환자투여를 마무리할 계획이었다. 글로벌 시장에서의 반응도 뜨거웠다. 미국 먼디파마와 6700억원대의 일본 내 개발 및 상업화 독점권 계약, 중국 ‘China Life Medical Centre’와 2300억 수출계약 등 굵직한 성과 외에도 세계 각국에서 다수의 수출계약이 이뤄지며 글로벌 블록버스터의 길을 예약해 뒀던 것이다.

그러나 이같이 글로벌 블록버스터의 기대를 한 몸에 받던 인보사가 나락으로 떨어지는 데는 그렇게 많은 시간이 필요치 않았다. 코오롱측은 4월 1일 인보사 주성분 중 2액이 허가당시 제출한 자료에 기재된 형질전환된 동종유래 연골세포가 아닌 GP2-293세포라는 점이 확인돼 자발적 유통·판매 중지키로 했다고 밝혔다. 미국에서 품목허가 신청 시 필요할 것으로 판단, 자발적으로 실시한 WCB(Working Cell Bank, 제조용 세포은행)에 대한 STR(Short Tandem Repeat, 유전학적 계통검사)에서 이같은 결과를 확인했다.

그 이후 3주가 채 안된 기간 인보사의 추락은 극적이다. 이곳저곳에서 두드려 맞아 만신창이가 돼 애물단지로 전락했고, 코오롱생명과학이나 코오롱티슈진 주식은 모두 반 토막 났다. ‘제품이 다른 것이 아니라 이름이 다른 것일 뿐’이라며 ‘안전성·유효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회사의 해명에도 시장은 냉담했다.

그도 그럴 것이 제품이 허가사항과 다르다는 것은 치명적 하자이며, 어떤 이유로도 이해받기 어렵다. 회사도 그 죗 값을 톡톡히 치르고 있다. 회사가 잘못한 것은 또 있다. 회사는 도저히 믿을 수 없는 결과 때문에 다시 확인하느라 그랬다지만 결과적으로 문제 인지 후 한 달 여 만에 실질적 조치가 이뤄졌고 늑장 대응의 비난을 피해갈 수 없다.

한 약사시민단체는 사기극으로 단정하고 검경고소를 정부에 촉구하고 나섰고, 한 언론은 ‘제2의 황우석 사태’로 규정했으며, 허가당국 조차 ‘문제를 알면서 모른 채 한 것 아니냐’며 의혹제기에 가세했다.

그러나 이 문제를 대국민 사기극으로 몰아가는 것에는 동의하기 어렵다. 사기극으로 보기에는 허점이 너무 많다.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세포라는 것을 알았다면 바보가 아닌 이상 굳이 사실이 폭로될 것이 뻔한 관련 검사를 자진 실시할 이유가 있었을까?

결과를 단정하긴 어렵지만 알면서 속였다기 보다는 몰라서 실수했을 가능성이 더 높다. 골관절염 세포유전자치료제로는 인보사가 세계 최초이고, 신약개발 역사에서 시행착오가 적지 않다는 점을 상기하면 못 이해할 바는 아니라는 생각이다. 비록 많은 문제를 안고 있지만 이를 대국민 사기극으로 몰아가는 것은 지나치다. 척박한 환경에서 힘겹게 노력하고 있는 신약개발 기업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를 주문한다면 지나친 것일까?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6
전체보기
  • Rob 2019-04-23 11:09:01

    부국장님, 파이팅!!!
    정말 처음보내요,, 기사다운 기사를!!!
    17년이란 고난의 시간을 통해서 갓잉태하기 시작한 새싹을, 언론이란 완장을 차고 그리 갈기갈기 찢어도 되는지 참 한심한 작자들이지요.
    부국장님 같은 분이 SBS에 앉아 있었다면 이리 되지도 않았을텐데,
    자격도 없는, 노력도 안하는 쓰래기같은 자들이, 명색이 의학전문기자라는 명분하에 막 짖어대는 꼴을 보면, 아직도 이나라는 멀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곤한답니다. 왠 황 우석사태를 이번과 비교를 하는지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앞으로도 오늘같이 균형잡힌 기사 부탁드리고 응원합니다   삭제

    • 카인드 2019-04-23 09:08:29

      현재 언론에 나와있는 기사 중에 제일 사실에 근거해서 쓴 기사이네요
      이슈가 터진 이후로, 사실에 대한 확인과 검토없이 제멋대로 쓰여진 기사가 너무 많습니다.

      모처럼 제대로 된, 정제된 기사 읽어서 좋았습니다.   삭제

      • 필립 피셔 2019-04-23 08:08:27

        모처럼 균형잡힌 기사를 봅니다.
        현실에는 너무 쓰레기같은 기사와 가자들이 난무합니다. 공부도 제대로 안하고 내키는대로 글을 써제낍니다.
        인보사, 미국 3상 성공하여 세계적인 신약으로 커가기를 기원합니다.
        주주는 아니지만 주주가 되려고 열심히 공부하고 있습니다.   삭제

        • 지식인 2019-04-23 07:25:01

          대한민구의 참다운 지식인의 모습입니다. 기사 고맙습니다. 응원합니다. 남의 흠집만 내는 시민단체와 언론은 반성해야만 합니다!! 단비와 같은 기사 잘 읽었습니다. 악플은 개념치 마시길..   삭제

          • 아재요.. 2019-04-23 07:05:47

            전혀 다른 전공자가 봐도 허술한게아니라 고의성이 보일정도인데 대학과제를 해도 0점처리될 사안 아닙니깡?   삭제

            • 소비자 2019-04-23 07:02:24

              신문 좀 봐라. 미국 임상 통과라려면 STR이 요구되니까 한거라잖아. 그래서 들통난거잖아...자발적이 아닌거야. 알았지?   삭제

              1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