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화장품
화장품업계, 告示 지연 `경영난 가중'기능성화장품 매출 제로^광고 못해 봄 특수 놓칠 듯
기능성화장품에 대한 식약청의 고시가 늦어지고 있어 화장품업계가 안팎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특히 기능성화장품은 지난해 7월부터 화장품법이 시행됨에 따라 심사제도가 도입됐지만 이에대한 안전성 유효성 검토 등 세부적인 지침이 현재까지도 마련되지 않고 있을 뿐만 아니라 대략 언제쯤 고시가 될 예정이라는 방침도 잡혀있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화장품 업계들은 이달부터 미백효과나 주름제거 효과를 가진 기능성화장품에 대한 출시를 전면적으로 금지하고 있으며, 식약청의 고시만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업계들은 대략 한달동안 이들 기능성분야에 대한 매출이 전혀 기록되지 않고 있으며, 그대로 재고를 안고 있는 셈이어서 경영에도 막대한 손실을 주고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이같이 화장품 제조사들의 판매가 전혀 이뤄지지 않음에 따라 원료를 공급하는 원료 공급사들까지 제조사에게 공급할 수 없게돼 관련산업에까지 커다란 여파가 미치고 있다. 업계는 화장품 시장의 본격적인 성수기라고 할 수 있는 봄시장을 겨냥한 각종 이벤트나 광고를 할 수 없을 뿐만아니라 상품 출시도 어려워 매출 부진 현상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식약청의 고시가 발표된다 하더라도 만에 하나 고시에서 탈락하면 이미 막대한 비용을 들여 제작해 놓은 상업광고 등을 할 수 없게돼 치명타를 입게되는 업체도 생길 수 있다는 우려도 높다. 이와관련 업계의 한 관계자는 “식약청이 화장품 업계의 속성을 사전에 조금이라고 파악하고 대처했더라면 이같은 부작용을 최소화 시킬 수 있었다”며 정부의 늑장행정에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한상익 기자〉

김준한 기자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