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의학신문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간호
간호조무사 교육기관 지정평가 누가 맡나?간평원-간무협 맞짱 경쟁...정부, 내년 2억2200만원 지원

간호조무사 양성 교육훈련기관의 설립이 내년부터 등록제에서 지정제로 변경될 예정인 가운데 복지부가 공모한 관련 사업에 간호계와 간호조무사계가 모두 지원해 어떤 기관이 선정될지 주목된다.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는 지난 23일 '간호조무사 교육훈련기관 지정평가업무 사업'을 위탁 수행할 전문기관 지정 공모를 마감했다.

이번 사업을 위탁받는 기관은 2017년 1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5년간 지정평가업무 시행을 위한 세부추진계획을 수립하고 간호조무사 교육훈련기관 평가단 구성 및 평가를 수행하며 지정평가의 신청과 접수, 결과통보, 이의신청 접수·처리를 담당하게 된다.

해당 사업의 2017년 예산규모는 2억2200만원이며 2018년 이후 지원액은 상황에 따라 변경된다.

당초 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는 공모신청기관이 1개 이하인 경우 공모기간을 1주 연장 한다고 밝혔지만 2곳에서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져 재공고는 없을 전망이다.

사업 선정을 목표로 지원한 두 기관은 재단법인한국간호교육평가원(이하 간평원)과 대한간호조무사협회(이하 간무협)로 확인됐다.

이에 양 기관은 복지부가 신청 자격으로 명시한 ‘간호인력의 교육훈련기관 평가업무에 관한 전문 조직, 인력, 능력 및 시설을 갖춘 비영리 법인 및 단체’에 부합해 엄격한 심사기준에 따른 경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이와 관련 간평원 관계자는 “지원을 한 것은 맞지만 구체적인 사항은 내부규정상 공개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간무협의 경우에는 최근 간무사 교육훈련기관 지정평가제도 시행에 대비해 평가지원위원회를 구성하고 간호조무사교육원을 설립하는 등 준비과정에 착수했다.

간무협 관계자는 “간호조무사 직종을 대표하는 전문 평가기구가 독립적으로 설립되기 전까지 간무사교육원에서 지정평가 지원사업을 추진한다"며 "2017년 상반기 중 교육원을 재단법인으로 전환하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한편, 사업의 심사는 학계·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가 △공정하고 전문적인 평가를 수행할 수 있는 전문기관으로서의 자격요건 구비여부 △위탁사업 추진을 위한 준비정도 △사업추진계획의 타당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개별 통보한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영희 2016-12-05 09:23:26

    일처리좀 똑바로하셨으면 해요조무사교육 돈받아먹고하면서 오류나 내고 공지도 없고 조무사알기를 뭘로 아시나 ...교육비 .돈은 왜 받아쳐먹는지ㅊ벼룩의 간을 내먹지...   삭제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