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환절기 소아 HS자반증 주의보가을 환절기 많이 발생…피부 발진으로 오해해 방치하면 합병증 위험

국내 의료진이 가을철 환절기 소아에게 집중 발생하는 ‘HS자반증’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조언을 건넸다.

중앙대학교병원(원장 김성덕)은 31일 단순한 피부 발진이나 피멍 또는 벌레에 물렸거나 두드러기, 음식 알레르기 등으로 오해하기 쉬운 ‘HS자반증(Henosch-Sonlein purpura, HS purpura)’을 방치하면 각종 합병증 위험이 있어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중앙대병원의 설명에 의하면 HS자반증은 일종의 혈관염으로 바이러스 감염 이후 주로 3세에세 10세 사이의 소아에게 흔하게 발생하는데 특별한 이상이 없다가 다리나 둔부에 피멍이나 발진, 자반(반점)과 관절통이 주된 증상으로 나타난다.

특히 HS자반증은 호흡기 감염이 많은 환절기인 10월~11월에 전체 환자의 3분의 1 정도가 발생할 정도로 계절적 영향이 크고 단순 피부 발진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 진료 중인 중앙대병원 이대용 소아청소년과 교수

이와 관련 중대병원 이대용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HS자반증은 보통 알레르기 질환으로 알고 있지만 일종의 자가면역성 혈관염”이라며 “자가면역성 혈관염은 자신의 혈관을 스스로 공격해 혈관에 염증이 생기는 것으로 바이러스에 의한 감기 이후나 약물복용으로 인해 면역체계에 혼란이 발생해 발병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또한 HS자반증은 구토, 혈변, 복통과 같은 위장관 합병증 역시 흔하게 발생할 수 있고 신장 합병증도 드물지만 발생 가능성이 있어 일반적인 피부 질환과의 감별이 핵심이라고 이대용 교수는 설명했다.

이 교수는 “합병증이 없는 HS자반증의 경우에는 특별한 치료 없이 호전되는 경우가 많지만 합병증이 발생했을 때에는 위장관 출혈이나 장중첩증, 천공, 신부전 등과 같은 심각한 증세가 발생할 수도 있다”며 “전문가에 의한 세심한 진찰과 검사를 통해 합병증 여부를 진단하고 치료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원남매맘 2018-03-26 23:49:55

    이대용교수님이 HSP 급성 환아를 치료한 경험이 있으신지요? 식도,위,십이지장까지 자반이 터져 복통으로 3주 이상 금식했으며 스테로이드, 면역글로블린으로도 치료되지 않아 혈장치환술 5회 까지 진행했으나 자반은 지속 재발 중이고 세균성 요로감염, 방광염, 단백뇨 등의 증상이 2개월째 지속되는 환아가 있습니다. 천안단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치료 했고 자반이 지속 재발 하고 신장에 자반침범으로 단백뇨 증상까지 보여 면역억제제 투약중이며 신촌세브란스병원, 충북대병원 등을 찾아가보려고 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