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협회
제약협회, 설문조사 통한 리베이트 유형 공개리베이트 의심 다수 지목회사 내부공개…18개 위원회 인선도

한국제약협회가 오는 26일 제3차 이사회를 개최하고, 지난 2월 실시한 제3차 불공정거래 의심기업 무기명 설문조사때 제출된 자료중 회사명과 의료기관명을 제외한 주요 내용을 유형별로 정리해 공개하기로 했다.

또 5월말쯤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제4차 이사회에서는 무기명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자리에서 개표한뒤 다수로부터 불공정거래 의심기업으로 지목된 회사 2~3개사의 명단을 참석자들에게 공개하기로 했다.

한국제약협회(회장 이경호)는 6일 서울시내 한 호텔에서 이사장단 회의를 개최하고 윤리경영 확립을 위한 산업계 자율 노력과 관련해 이같이 결정했다.

협회는 이에 따라 이날 제3차 이사회 참석 요청 공문을 이사사 대표이사들앞으로 발송하고 "이번 이사회에선 그동안 실시해온 불공정거래 사전관리체계 수립을 위한 설문조사 결과를 공유(기업명 등 제외)하는 자리인만큼 직접 참석해주기 바라며, 대리 참석하는 경우 부회장과 회장 등 대표자 이상의 직위로 한정한다"고 밝혔다.

향후 이사회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회람 내용에 대한 외부공개를 금지하는 내용의 각서를 받는 등 일부에서 제기한 외부 공개 등의 우려에 대해서도 보완책을 마련한다.

이날 참석자들은 무기명 설문조사의 지속 실시와 이사회 내부 명단 공개 등이 국내 제약산업계에 대한 정부와 국민의 신뢰에 부응하기 위한 윤리경영 확립의 몸부림이자 고육지책인만큼 이사사를 비롯한 회원사들이 대승적으로 이해해주길 호소했다.

이사장단은 이날 회의에서 이행명 이사장(명인제약 회장)을 기획·정책위원장으로, 이정희 부이사장(유한양행 사장)을 윤리위원장으로 선임하는 등 협회 산하 18개 위원회 및 특별위원회의 조정과 위원장 선임건을 확정했다. 혁신형제약기업협의회(회장 비씨월드제약 홍성한 사장)를 협회 산하 기구로 두기로 했으며 기존 국제협력위원회는 명칭을 글로벌협력위원회로 변경하고 이번에 새로 이사장단으로 참여한 한국제약협동조합 조용준 이사장(동구바이오제약 사장)이 위원장을 맡도록 했다.


한국제약협회 위원회 · 특별위원회(18개)
위 원 회 명 위 원 장
회사명 성명
기획∙정책위원회 명인제약 이행명 회장
홍보위원회 명인제약 이행명 회장
글로벌협력위원회 한국제약협동조합 조용준 이사장
윤리위원회 유한양행 이정희 사장
R&D정책위원회 한미약품 이관순 사장
약가제도 및 유통위원회 종근당 김영주 사장
약사제도위원회 대웅제약 이종욱 부회장
일반의약품위원회 보령제약 김은선 회장
바이오의약품위원회 동아ST 강수형 사장
천연물의약품위원회 휴온스 윤성태 부회장
기초필수의약품위원회 JW중외제약 한성권 사장
원료의약품특별위원회 삼진제약 이성우 사장
백신의약품위원회 녹십자 허은철 사장
GMP위원회 신풍제약 김재환 부사장
일본제약기업특별위원회 한국아스텔라스 정해도 사장
의약품광고사전심의위원회 대한약사회 한갑현 홍보위원장
공정경쟁규약심의위원회 아산병원 홍진표 교수
혁신형제약기업협의회 비씨월드제약 홍성한 사장

이승덕 기자  sdpress@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