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세계 최초 가스발생식 약물주입기 ‘ANAPA’ 개발 성공이화바이오-KAIST 연구협약 체결…동남아·유럽 등 시장 확보

新 3세대 의약품주입기…환자-의사 모두의 ‘안전’ 담보

이화바이오메딕스(대표 김용현, 이하 ‘이화’)는 지난 1989년 ㈜이화양행을 모체로 국내 최초 풍선방식의 휴대용 약물주입기를 도입해 급·만성 통증환자 치료에 혁신적인 기여를 한 데 이어 기존의 기계식과 풍선식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KAIST(한국과학기술원)와 연구협약(MOU)을 체결,세계 최초 가스발생식 약물주입기인 ‘ANAPA’ 개발에 성공한 의료기기 전문기업이다.

ANAPA

끊임없는 연구개발과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 시장은 물론 해외 수출에도 도전장을 내보이며 고속 성장하고 있다. 특히, ANAPA는 환자에게는 보다 정확하고 안전한 통증 치료의 기회를 제공하고, 실사용자인 의료진에게 편리함을 제공하는데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화는 국내 다수의 대학병원과 종합병원에서 그 가치를 인정받아 제품을 납품하고 있으며, 해외에서는 CE 인증(Communaute Europeenne Marking, 유럽에서 제품을 판매하기 위해 반드시 획득해야 하는 마크) 획득은 물론 동남아, 유럽 등 다양한 시장을 확보하기 위해 그 영업력을 넓히고 있다. 또한 ‘ISO 13485 품질시스템’ 등 각종 국제 인증을 확보하고 있다.

가스발생식 의약품 주입기 ‘ANAPA’는 소정의 용기에 탄산나트륨이 주원료인 고체 물질(Power Pill)과 액체 상태인 구연산을 격막 사이에 두고 내재시킨 후 제품 사용 시 격막을 터트려 Power pill과 구연산의 반응으로 생성된 이산화탄소 가스의 압력으로 피스톤을 밀어줘 약물을 주입하는 신개념 의약품 주입기이다.

이번 ‘KIMES 2016’에서 이화는 ‘새로운 제 3세대 의약품 주입기 ANAPA, 최적의 통증 치료를 제공한다‘를 모토로 다양한 제품라인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화에 따르면 ANAPA는 실제 주입되는 약물이 ‘마약류 및 항정신성 의약품’, ‘고위험성 의약품’ 이고 약물을 주입받는 대상이 면역력이 저하된 환자임을 감안해 의약품 주입기가 가져야 할 다양한 성능 중 ‘정확함’에 중점을 두고 제품을 개발했다.

제품 약물 주입의 원리는 탄산나트륨과 구연산이 반응해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의 압력에 의해 주사기 내부의 피스톤이 전진하는데 이 때 발생하는 압력을 다양한 안전장치가 일정한 수치로 유지시켜 준다. 대표적인 안정장치인 ‘안전밸브(Relief Valve)’는 제품 내에서 발생하는 압력을 밸브를 통해 대기 중으로 분출 되도록 해 항상 내부의 압력을 일정하게 유지시켜 약물이 일정시간 내에 정속·정략으로 배출하도록 도와준다.

또한 ‘모세유리관(Capillary)’은 약물의 유속량을 조절해 약물이 과다주입 되는 일을 재차 방지한다. 약물 주입이 1ml 단위로 확인이 가능하기 때문에 환자와 의료진 모두 정확하게 약물 주입을 체크할 수 있다.

이와 함께 ANAPA는 환자와 의료진을 모두 배려해 그 사용의 ‘편리성’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요소들을 개발해 국내 특허, 실용신안을 획득해 그 우수성을 입증 받았다. 그 중 ‘END CAP’은 Hydrophobic Filter로 액체는 막아주고 기체는 투과시켜 CAP을 열지 않아도 Priming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이로 인해 Priming 시 약물이 노출될 가능성을 배제하고 이로 인해 발생하는 Contamination을 방지해 제품 사용의 안전성을 제고했다. 또한 사용 대기시간(Priming Time)을 약 3분으로 줄여 다른 제품의 사용 대기시간보다 약 15분을 축소해 신속하게 제품을 사용할 수 있게 했다.

또 ANAPA는 기존의 의약품 주입기의 단점을 보완한 새로운 통증 Solution을 제공하고 있다.

편리한 ANAPA=기계식 의약품 주입기의 경우 구매 가격이 높고 제품의 무게가 무거워 휴대가 어려워 보편적으로 사용하기 어렵다는 단점을 갖고 있다. 이에 ANAPA는 제품 가격을 적정선에 맞췄고 제품의 휴대를 용이하게 하기 위해 가벼운 무게로 제품을 제작하는 한편 편리한 사용을 위해 파우치를 함께 제공해 그 보관을 편리하게 하는데 역점을 뒀다.

정확한 ANAPA=최근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풍선식 의약품 주입기는 실제로 다양한 사례에서 유속량에 대한 문제점이 제기됐다. 또한 제품의 눈금을 매길 때 제조사별로 공통적인 가이드가 없어서 각각 다른 기준을 사용하고 정확도의 차이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 이에 ANAPA는 일정한 유속의 피스톤이 약물을 주입, 잔여 약물이 거의 없고 1ml 단위의 눈금으로 정확한 주입량을 확인할 수 있다.

김용현 이화 대표는 “‘ANAPA’라는 명칭은 실제 제품을 주로 사용하는 마취과 의사 분이 지어준 것으로 표기된 문자를 그대로 읽으면 ‘안 아파’ 로 읽히며 아프지 않다는 뜻으로 해석된다”며 “고통으로부터 자유로운 세상, 환자의 빠른 치유를 염원하는 마음을 제품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English Ver.)

Successful Development of ‘ANAPA,’ First Gas-type Infusion Pump in the World

MOU between Ewha Bio-KAIST… Market Expansion to Southeast Asia·Europe
New 3rd Generation Infusion Pump … ‘Safety’ of Both Patient-Doctor Secured

Established as Ewha Yanghang in 1989, Ewha Biomedics (CEO Yonghyun Kim, to be called ‘Ewha’ from now) imported balloon-type portable infusion pumps for the first time in the nation, which brought pioneering discoveries to the treatment of acute·chronic pains.

In order to improve the shortcomings of the existing mechanical and balloon-type pumps, Ewha signed a MOU (memorandum of understanding) with KAIST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Ewha Biomedics is a professional medical device manufacturer that successfully developed ‘ANAPA,’ the first gas-type infusion pump in the world.

Based on continuous R&D and excellent technological skills, Ewha is growing fast to be competitive in global markets as well as in the domestic market. In particular, ANAPA is well reviewed as giving patients an opportunity for more accurate and safe pain relief and provides convenience to doctors who are the real users.

The value of Ewha products is well recognized, so Ewha is supplying its products to many university hospitals and general hospitals in the nation. Ewha obtained CE certification (Comunaute Europeenne Marking, which has to be awarded to sell products in Europe). It is also expanding to Southeast Asia and Europe to secure more diverse markets. It obtained various international certifications including ‘ISO 13485 quality management system.’

‘ANAPA’ is an innovative gas-generating infusion pump that holds solid material (Power Pill), the main ingredient of which is sodium carbonate, and liquid material, citric acid, in a container separated by a partition. When it is used, the partition will break and the chemical reaction between Power Pill and citrate will generate CO2. Then the pressure of CO2 will push the piston to inject the drug.

In the ‘KIMES 2016,’ Ewha will present various product lines following its motto, “ANAPA, innovative 3rd generation infusion pump, provides the most proper pain relief.’

According to Ewha, ANAPA was developed focusing on ‘accuracy’ among many functions that an infusion pump should have. It is because the medicine to be used for injection will be ‘narcotic/antipsychotic’ or a ‘high-risk drug,’ and the patient to be injected will have low immunity.

The principle of the injection pump is that the pressure of CO2 generated from the activation of sodium carbonate and citric acid will push forward the piston inside the injector.

The generated pressure will be kept to a certain level by various safety devices. The main safety device, ‘Relief Valve’ helps medicine to be distributed with the correct speed and amount for a certain period, since it can keep internal pressure steady by discharging the generated pressure inside the container into the air outside through the valve.

Also, a ‘Capillary’ controls the flow amount of the medicine once more to prevent the overdose. The infusion is confirmed by a 1 ml unit, so a patient or a doctor can check the drug injection accurately.

ANAPA has proven its excellent quality by winning a domestic patent and a utility model patent, which were given for its development of various features to improve the ‘user-friendliness’ for both patients and medical staff. One of the features is the ‘End Cap.’ which is designed to enable priming without opening a cap since the hydrophobic filter of the end cap allows the liquid to pass and block the gas.

Therefore, the product safety has improved as contamination is prevented by the exclusion of drug exposure during priming. The priming time is also reduced to three minutes, about 15 minutes shorter than other products, so the product can be used without delay.

ANAPA also provides new pain solutions that complement the limitations of existing infusion pumps.

Convenient ANAPA= a mechanical infusion pump has its disadvantages since it cannot be used widely due to the high cost and weight. Therefore, ANAPA is designed to have a reasonable price and it is light enough to be carried easily. Also, it comes with a pouch for convenient use and maintenance.

Accurate ANAPA= balloon-type infusion pumps, which are widely used these days, actually presented numerous problems relating to the flow amount in many cases. Moreover, there are no common guidelines, so each manufacturer uses a different standard when a measurement is made.

Also, any information on the difference in accuracy was not provided. Therefore, ANAPA offers infusion by a piston with a constant flow speed, so the drug will leave no remnant. Also, the accurate injection rate can be confirmed by the scale unit of 1 ml.

CEO Yonghyun Kim said, “ANAPA was named by an anesthesiologist who actually used the product. When pronounced as it is, ‘an apa’ means ‘no pain’ in Korean. This product contains a wishful thinking that prays for a world free from pain and the fast recovery of patients.”

의학신문  bosa@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