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협회
한국제약협회 이경호 회장, '글로벌 진출 가속화 해야'제약사는 윤리경영에, 정부는 합리적 약가제도 개선·운영에 노력해야

제약협회 이경호 회장(사진)은 2016년 신년사를 통해 2015년을 국내 제약산업이 세계 의약품시장에서의 성공 가능성을 입증한 해로 규정하며 올해 이를 기반삼아 신약개발 R&D 투자 증대와 글로벌 시장 진출을 더욱 가속화 하자고 제안했다.

더불어 제약업계를 향해서는 불법 리베이트 근절을 위한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하는 한편 정부를 향해서는 신약개발 R&D 투자를 촉진시키는 약가제도의 일관되고 안정적인 운영을 촉구했다.

제약협회 이경호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총 7조 8천억원대의 신약개발기술 수출계약을 연이어 체결한 한미약품의 쾌거는 우리 제약산업의 글로벌 경쟁력과 대한민국의 대표적 미래성장동력산업으로서의 가능성을 국내외에 확실하게 입증한 사례"라고 강조하고 "과거 연간 1, 2개 수준이던 국내개발 신약도 가장 많은 5개가 탄생했다"고 밝혔다.

이경호 회장은 이어 "의약품의 연간 해외 수출도 2조원대를 돌파했고, 국산 신약이 중남미 시장에서 처방률 1위에 오르기도 하는 등 한국 제약산업과 우리 의약품의 세계 시장 공략이 지난해 두드러진 실적을 올렸다"며, "이같은 성과들은 국내 제약산업의 미래 글로벌 성공, 우리 의약품의 해외 진출 가능성을 크게 열어놓은 좋은 예"라고 의미 부여했다.

이경호 회장은 제약인들을 향해서는 "지난해 입증된 세계 의약품시장에서의 성공 가능성을 기반삼아 올해도 신약개발 R&D 투자 증대와 글로벌 시장 진출, 그리고 윤리경영 확립 노력을 한층 가속화해야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특히 이제는 거부할수 없는 시대 흐름이자 국민적 요구인 불법 리베이트 근절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야하며, 협회는 이를 저해하는 일부 기업의 일탈 행위가 있을 경우 단호하고 엄정하게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경호 회장은 정부를 향해서는 약가제도의 개선을 촉구했다. 이경호 회장은 "신약개발 R&D 투자를 촉진시킬 수 있는 약가제도를 일관되고 안정적으로 운영함으로써, 우리 제약기업들이 예측 가능성을 갖고 신약 개발과 글로벌 진출을 위해 적극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주는 것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국가 차원의 R&D 지원자금 확대, R&D 투자에 대한 세제 감면과 가치 반영 등 신약 개발을 장려하는 환경이 종합적으로 계획되고 실질적으로 이행될수 있도록 보다 강력한 정부의 추진 체계가 요구된다"며 "산업계의 노력에 정부의 이처럼 강력한 의지가 뒷받침될 때 2020년 세계 7대 제약강국의 목표가 실현될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