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협회
제약협회, '온라인팜 대한 부당 압박 거둬라'유통협회에 2차 경고…'불행한 상황 초래 가능성' 언급

이사장단회의 '더 이상 부당한 압박에 휘둘리지 않겠다' 의지 분명

제약협회가 유통협회를 향해 온라인팜에 대한 부당한 압박을 거두라고 경고했다. 벌써 두번째 이다. 경우에 따라 피하고 싶은 불행한 상황까지도 초래될 수 있다고 한층 수위를 높였다. 그 만큼 제약업계가 이 문제를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유통협회가 전북 무주에서 18~19일 이틀간 이사회를 개최하고 있는 와중에 경고가 나왔다. 이사회에선 온라인팜 문제가 주로 다뤄질 것이란 전망이다.

제약협회는 유통협회가 온라인팜 거래 도매상에 대해 탈퇴를 압박하고 유통협회의 도매업권 반납을 몰아 붙이며 1인시위 등 행동에 나서는 것은 공정거래법상 불공정한 거래의 위법행위라고 판단하며 예의주시 하고 있다.

제약협회의 한 관계자는 "유통협회가 부당한 행위를 멈추지 않을 경우 제약협회 입장에서도 회원 보호 차원에서 한 단계 높은 대응수위를 가져갈 수 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유통협회가 특히 온라인팜 거래 도매상에 대해 거래를 끊으라는 압박이 이어지고 실제 그같은 현상이 나타날 경우 '피하고 싶은 불행한 상황'으로 갈 수도 있음을 경고했다.

그러나 구체적 대응방안에 대해선 "아직 밝히긴 이르다"며 언급을 삼가했다.

제약계에선 이번 문제와 관련, 유통협회의 일련의 행동이 '어불성설' 이고, '보자보자 하니 지나치다'는 시각이다.

제약협회 이사장단회의에서도 이 문제는 무겁게 논의됐다. 그리고 이번 기회에 유통협회의 개별 제약기업에 대한 부당한 압박에 더이상 휘둘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는 전언이다.

제약협회 관계자는 "유통협회가 가서는 안될 길을 가는 것은 막아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자유경쟁 체제에서 최근 유통협회의 일련의 대응은 이해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