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협회
제약협회 2015년 최대 화두 '윤리경영'국민 신뢰·글로벌 역량 강화에 최선 다하기로

제 70회 정기총회, 사업계획·56억규모 예산안 확정

결국 윤리경영이 화두이다. 제약협회 정기총회에서 내·외부 인사들의 한결같은 바램은 윤리경영을 통해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제약산업으로 탈바꿈하자는 것이었다.

제약협회는 새 회기 제약산업의 윤리경영 시스템 구축과 자율준수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실태조사와 함께 윤리경영 자율진단지표 개발, 제약산업에 대한 의료인 인식조사 등을 추진키로 했다.

창립 70주년을 맞은 제약협회가 새해 국민 신뢰 확보와 글로벌 역량 강화를 통해 100년을 향한 새 출발을 선언했다.

제약협회는 25일 협회 4층강당에서 제 70회 정기총회를 열고 새해 사업계획 및 56억7800만원의 예산을 확정했다.

이날 총회에서 조순태 이사장은 "지난해 취임 당시 회원사가 필요로하는 협회, 강한 협회를 내세웠는데 일부 성과도 있었고, 부족한 부분도 있었다"고 회고하고 "시장형실거래가제도 폐지, 윤리헌장 선포, 협회조직개편 등이 의미있는 성과라면 회원사를 위한 협회가 되었는지에 대해선 미흡한 부분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가야할 길이라면 어떤 희생이나 댓가를 치루더라도 가야한다는 마음가짐아래 올해는 국민 사랑과 신뢰를 얻고 국부창출 및 글로벌 역량을 대내외에 과시하는 제약산업이 될 수 있도록 남은 임기 1년동안 이사장으로서 임무완성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안건심의에 들어간 총회는 '국민 신뢰 확보와 글로벌 역량 강화'를 목표로한 2015년 사업계획안을 확정했다.

제약협회는 올해 윤리경영 확립, R&D 지원환경 조성, 글로벌 진출 뒷받침, 대국민 산업홍보 강화, 사회공헌과 사회적 책임 수행 등을 핵심전략으로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제약산업의 윤리경영 시스템 구축과 자율준수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실태조사와 함께 윤리경영 자율진단지표 개발, 제약산업에 대한 의료인 인식조사 등을 추진키로 했다.

부문별 중점 추진사항을 보면 협회 창립 70주년 기념사업과 대국민 홍보, 윤리경영 시스템 구축과 자율준수 환경 조성, 보험약가제도 개선·운영을 위한 정책 활동 전개, R&D 혁신 및 신약개발 지원 등 11개항을 정했다.

총회는 이어 사업예산안 심의에 들어가 지난해 예산보다 12% 늘어난 56억7800만원의 새 회기 예산안을 확정했다.

한편 총회에 앞서 있은 개회식에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용익 의원, 복지부 배병준 보건산업정책국장, 심평원 손명세 원장, 경인식약청 김인규 청장, 보건산업진흥원 이정석 상임위원 정관계 인사 등이 참석했다.

또한 대한의사협회 추무진 회장, 대한병원협회 박상근 회장, 한국의약품유통협회 황치엽 회장, 한국제약협동조합 조용준 이사장,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 김영찬 부회장, 병원약사회 이광섭 회장, 대한약학회 손의동 회장, 한국약학교육협의회 이범진 이사장, 의약품정책연구소 신광식 소장 등 유관 협회장 및 일간보사 의학신문 박연준 회장 등 보건의료 전문지 대표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개회식에서 제약협회 이경호 회장은 "국민들의 사랑과 신뢰속에 제약산업이 글로벌 역량을 강화해 한단계 도약하기 위해선 아픔을 겪더라도 윤리경영 확립에 노력해야 한다"며, "협회는 윤리경영 정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하고 "정부도 세계 7대강국의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현실적 지원 확대, 일관된 약가제도 시행 등 기업들이 장기적 계획수립 아래 경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건복지위원회 김용익 의원은 축사를 통해 "제약산업 발전은 국민건강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며, "21세기 한국이 이끌어가야할 가장 중요 부분이 제약 바이오 생명과학 산업이라는 것은 누구나 다 잘 안다"고 강조하고 "제약산업의 변신과 발전이 기대만큼 원할히 이뤄지지 않는 점은 업계 내부에서도 반성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형표 복지부 장관은 배병준 보건산업정책국장이 대독한 축사를 통해 "일부 제약사의 비정상적 영업관행이 오래 지속돼 매우 유감스럽다"고 지적하고 "매출 2조5000억이상 글로벌 50대제약이 우리나라에 한 곳도 없다는 점은 시사점 이 크다"며, "2017년 글로벌 10대강국의 실현을 위해 정부와 업계가 윤리경영 확립은 물론 제약산업 글로벌화의 가속화를 위해 뼈를 깎는 노력을 기울이자"고 제안했다.

이날 총회에는 대한의사협회 추무진 회장, 대한병원협회 박상근 회장 등 의료계 대표가 참석, 눈길을 끌었는데 추 회장은 "국민 건강을 위해 제약협회와 대한의사협회가 올해는 상생 여건을 조성하는 한 해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고, 박상근 회장은 "병원 진료가 약 없이 이뤄질 수 없다. 병원협회는 국민의 아픔을 우리 약으로 고쳐야 한다는 제약주권에 대해 명심할 것"이라고 인사했다.

이날 수상자 명단은 다음과 같다.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한미약품 정성엽 이사대우, 녹십자 우홍권 차장, JW중외제약 정진용 부장, 아주약품 김동엽 부장, 코오롱제약 이성대 과장 ▲한국제약협회장 표창: 한화제약 이춘재 부장, 대웅제약 한지성 팀장, 일동제약 강정훈 차장, 삼양바이오팜 배지영 과장, 제약협회 김경태 과장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표창: 동아쏘시오홀딩스 서광석 부장, 유한양행 공병준 부장, 명인제약 이정욱 차장, 보령제약 이행수 차장, 휴온스 박수정 과장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 표창: 신풍제약 김재환 부사장, 한독 장우익 부사장, 종근당 고여욱 이사, 한국다이이찌산쿄 양현주 잇사, CJ헬스케어 김종철 부장, 한국다케다제약 김보경 부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표창: 동화약품 오희수 상무, 삼진제약 최지현 실장, SK케미칼 류근호 팀장, 일성신약 황태연 차장, 한림제약 김성준 차장 ▲한국제약협회장 감사장: 메디파나뉴스 최봉선 편집국장, 한국경제신문 김형호 차장, 파이낸셜뉴스 홍석근 기자, 의료정보 김태완 기자, SBS CNBC 신우섭 기자.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