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한국은 글로벌이 주목하는 바이오시밀러 강국야리브 헤페즈 머크 바이오시밀러 사업부 부사장 PAC에서 강연

야리브 헤페즈 머크 바이오시밀러 사업부의 사업 개발 부문 부사장이 18~19일 서울에서 열린 제1회 ‘제약산업 공동컨퍼런스 2014(PAC 2014)’에 참가해 ‘글로벌 바이오시밀러 비즈니스 전략에서 아시아의 역할과 파트너십 기회’에 대해 발표했다.

한국제약협회(KPMA)와 한국다국적의약산업협회(KRPIA)가 공동으로 주최한 이번 행사는 세계 제약시장을 주도하는 글로벌 제약사들의 임상, 연구개발을 총괄하는 주요 인사들이 참여해 ‘오픈 이노베이션을 위한 글로벌 파트너십’이라는 주제로 국내 기업과 R&D 파트너십, 신약 개발 및 사업개발 노하우를 공유했다.

헤페즈 부사장은 “전세계적으로 바이오시밀러 시장에 기대가 점차 높아지고 있고 제약 산업에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며“일반적인 복제약의 개념을 뛰어넘는 기술인 만큼 선도적인 입지를 구축하는 기업에는 새로운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헤페즈 부사장은 한국은 신흥시장 중에서도 특히 류마티스관절염과 유방암 치료제로 허가를 받은 바이오시밀러를 보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굴지의 바이오 제약 기업들이 다양한 동등생물의약품 개발에 투자하고 있어 이미 세계적으로 선도적 입지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손인규 기자  ikson@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