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협회
제약협회, 헬프라인 재단법인화 적극 참여“의약품 실거래가상환제 정착에 기여 확신”
이사장단 자문위원社 10구좌씩 참여키로

제약협회는 23일 이사회를 열고 의약품유통정보시스템(Helfline)의 재단법인화에 적극 참여키로 했다. 이날 이사회는 복지부 이경호 차관의 헬프라인 공익법인화에 대한 설명회 이후 제약회사의 출연 등 참여 방안, 보험재정 안정화를 위한 약가문제, 실거래가상환제 등 현안을 논의하는 가운데 헬프라인 재단법인화가 실거래가 상환제 정착에 기여할 것으로 확신하고 이사장단 자문위원사를 10개 구좌 이상 참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 나머지 회원사들은 회사자율에 맡기기로 했으며 제약협회 사무국에서 24일(오늘)까지 참여 여부를 파악, 25일까지 복지부에 최종 참여 여부를 통보키로 했다.

이날 복지부 이경호 차관은 제약협회 이사회에 참석, `의약품유통정보시스템 운영관리법인 설립 방안'에 대해 설명하면서 “정부의 기본방침은 공익법인 형태로 운영하는 것”이라며 “결국 의약업계 인프라가 될 것이기 때문에 제약회사 등 공급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의약산업 발전을 위해선 언젠가는 시행돼야 하는 제도이며 이제 그 시기가 온 것이라며 변화를 수동적으로 따라가느냐, 능동적으로 받아들여 주도해 나가느냐는 제약회사 최고경영자들의 생각에 달렸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의 헬프라인 재단법인화에 대한 제약업계의 입장은 의료기관이 빠진 상태에서의 참여는 실익이 없기 때문에 곤란하다는 쪽으로 중지가 모아지고 있었으나 이번에 갑자기 방향을 선회했다. 제약협회 관계자는 “의약품 유통정보가 투명화 될 경우 현재 약가제도인 실거래상환제의 완전 정착에 큰 도움이 된다는 실익이 있어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김선호 기자〉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