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심평원
심평원, 요양기관 진료비 청구 실태조사4월 시행...불성실 청구 질병코드 정확도 등 파악
4월 한달동안 요양기관 진료비 불성실 청구의 주원인인 '청구 질병코드 정확도' 등에 대한 실태조사가 실시된다.

30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신영수)에 따르면 진료비청구의 적정성과 관련한 정보의 신뢰성을 확보하고 올바른 진료비 청구운동을 전개하기 위해 오는 4월 한달동안 요양기관에 대한 실태조사를 시행키로 했다.

심평원은 특히 이번 진료비 청구 질병코드 정확도 등에 대한 실태 확인을 통해 원인별 관리방법을 모색토록 하는 한편, 올바른 청구풍토 확립에 대한 의료계의 경각심 고취 및 공감대를 확산시킬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심사·평가·현지확인·실사 등을 종합적으로 활용한 관리방안을 모색토록 하고, 오류청구(setting 청구 등)와 상병의 up-coding 등 부적절한 청구억제시스템을 마련키로 했다.

심평원은 아울러 청구오류 유형에 따른 관리방안으로 △자율적 청구오류 개선 유도 후 미시정시 제재 조치 강구(요양기관과 청구 S/W 프로그램 업체의 불성실) △청구 S/W 프로그램 인증제도 강화방안 강구(오류청구: sttting청구 등) △상병의 up-coding 및 error coding 등에 대한 정확한 현상파악 및 대응책 등을 마련, 추진키로 했다.

이와 관련해 심평원 관계자는 "금년 한해는 진료비 적정성 확보와 건강보험재정 보호를 위한 운영기조를 개선할 시점"이라며 "이를 위해 심사 방법의 개선 발전, 요양급여 적정성 평가 활성화, 정보관리체계 보강, 서비스 제고 및 조직 역량 강화 등을 중점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홍성익 기자  hongsi@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