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화장품
미용사중앙회장 선거 '3파전' 압축하종순-이옥규-강경남씨 경합 구도
최영희씨 후보 사퇴…姜후보 지원

대한미용사회중앙회(회장 하종순)의 총회가 며칠 남지 않은 가운데 회장선거의 양상이 3파전으로 형성되고 있다.

지난 9일 전경기북부 지회장인 최영희 후보가 회장출마를 포기하고 강경남 후보의 러닝메이트를 선언, 회장-부회장 체제를 조성함으로써 이번 미용사회중앙회장 선거는 하종순(현 미용사회장), 이옥규(전부회장), 강경남(도봉지회장) 후보의 경합구도로 나타나게 된 것. 강경남·최영희 후보는 동작구지회사무실서 '중앙회바로세우기 범추위'의 김동자 위원장 및 위원들의 입회하에 단일화에 합의하고 이번 선거에서의 승리를 다짐했다고 전했다.

당초 이-강-최 후보는 야권이라고 지칭되어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후보단일화를 구축하겠다는 기자회견을 가진바 있어 그 내용대로라면 이옥규 후보와 강경남 후보의 의견절충만이 남아있는 상태. 그러나 업계관련자들의 말에 따르면 이-강 후보의 합의는 힘들 것이라는 예측이다. 관련자들은 “이 후보는 후보 등록 때부터 하회장의 도움을 받은 것으로 보이고, 결국은 하회장과의 연합 노선을 펼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는 것이다.

또한 강경남 후보측의 주장에 의하면 강 후보는 회비미납문제로 피선거권을 박탈당했다가 법원에 항소 심의를 거쳐 후보자격이 복원된 바 있는데, 법원판결이 나오기 전 이 후보가 “만일 강 후보가 승소해서 후보자격을 얻거나 하회장이 후보로 출마할 경우 사퇴할 것”이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강 후보측에서는 이 후보와 관련, 약속을 지킬 것을 종용중이나 크게 기대는 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강-최 회장단후보는 하회장이 만일 선거를 포기하고 후보를 사퇴할 경우 다시 각자 선거 경쟁을 할 수도 있다고 밝혀 이후 하회장의 동향에 따라 회장 선거는 변화양상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김준한 기자 kjoonhan@bosa.co.kr

의학신문  bosa@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