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동정
고신대병원 최종순 교수, 가정의학회 부울경지회장 취임

[의학신문·일간보사=이균성 기자] 고신대복음병원 가정의학과 최종순 교수(사진)가 최근 열린 대한가정의학회 춘계학술대회 및 정기총회에서 부산ㆍ울산ㆍ경남지회장에 취임했다.

최 교수는 다양한 봉사활동뿐만 아니라 비타민C의 질병 극복 효능을 입증하고, 암 환자들의 고용량 비타민 치료 효능에 관한 논문을 꾸준히 발표해 비타민 박사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는 2015년 고신대복음병원의 카자흐스탄 알마티 지역 의료관광거점센터 개소 당시 오랜 기간 현지에 파견돼 체류 외국인 및 고려인들의 건강증진을 위해 진료활동을 펼쳤다.

특히 올해 1월에는 부울경지역의 의료 소외계층에 대한 의료봉사, 방송과 강좌를 통한 건강정보 제공하는 등 국민보건 향상에 이바지한 공로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균성 기자  gs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