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코로나19도 다국적제약 사회공헌 활동 막지 못했다화이자제약 올해까지 총 842명 학생에게 약 39억 8천여만원의 장학금 수여
한국머크 한국혈액암협회에 암 환자 치료비·교육 사업위한 기부금 전달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다국적제약사들이 코로나19 상황속에서도 사회 공헌 활동을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2021 화이자 사랑의 장학금 전달

한국화이자제약(대표 오동욱)은 대학생 인재 후원을 위한 ‘2021 화이자 사랑의 장학금’으로 약 3330만원을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산하 미래의동반자재단 (이사장 제프리 존스)에 전달했다.

‘화이자 사랑의 장학금’은 미래 한국 사회의 주역이 될 학생들을 후원하기 위해 2002년부터 시작해 올해 20회를 맞이한 한국화이자제약의 정기적 사회 공헌 활동 중 하나로, 매년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학생 중 우수한 인재들의 학업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임직원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마련된 장학금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산하 ‘미래의동반자재단’에 기탁되어 운영되고 있다.

한국화이자제약은 해당 프로그램으로 20년간 약 39억 8천여만원(총 39억 8,500여만 원)의 장학금을 재단을 통해 842명의 학생들에게 전달했으며, 지난 한 해 동안 마련된 약 3,330만원은 올해 국내 대학생 총 28명의 장학금으로 운영된다.

한국화이자제약은 장학 지원 사업 이외에도 한국 의료계 발전에 기여하고 의학 연구 의욕을 고취하기 위한 ‘화이자 의학상’ 및 환자 지원 프로그램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한국머크 바이오파마(총괄 자베드 알람)는 최근 서울본사에서 한국혈액암협회(회장 장태평)에 암 환자 치료비 지원 및 교육 사업을 위한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금은 지난해 한국머크 바이오파마와 한국혈액암협회가 체결한 ‘암 환자 치료비 지원 및 교육 사업에 대한 상호 업무 협약’에 따른 것으로,이번에 전달된 기부금 전액은 한국혈액암협회에 전달되어 국내 암 환자들의 치료비 및 교육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한국머크 바이오파마, 한국혈액암협회에 암 환자 지원 기부금 전달

이번 기부금은 대장암 전문의들이 모은 씨앗을 기부하고, 해당 금액만큼 회사에서 같은 비율로 기부하는 매칭 그랜트 방식으로 조성됐다.

머크 그룹은 매년 다양한 단체와 협력해 암 환우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헌신하고 있으며,  대장암, 두경부암 등 여러 암 종의 치료제를 연구·개발해 전세계 환자들에게 다양한 치료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한국머크 바이오파마는 사내 자원봉사팀 ‘머크 누리’의 독거노인 돕기 방문 봉사활동, 물품 기증, 기부금 전달 등의 꾸준한 사회공헌 활동을 인정받아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선정한 ‘지역사회공헌 인정기업’으로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2년 연속 선정된 바 있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