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더벤처스, 파키스탄 원격 의료 서비스 ‘세핫카하니’ 투자의대 졸업 유휴 여성 일자리 창출…온라인 통해 적정 수준 서비스 제공 저소득층 의료 접근성 높여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초기 기업 전문 투자사 더벤처스(각자대표 호창성, 김철우)는 원격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파키스탄 헬스케어 스타트업 ‘세핫카하니(대표 사라 사이드 쿠람)’에 투자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커뮤니티 주도형 투자 및 보육 프로그램 ‘임팩트 컬렉티브’ 프로그램을 통해 이뤄졌다.

세핫카하니는 언제 어디서든 1분 안에 의사와 상담할 수 있는 원격의료 플랫폼이다. 모바일을 활용해 전문 의료 인력과 환자들을 연결한다. 세핫카하니는 파키스탄의 의료 시설 및 전문 인력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문제의식서 출발했다.

실제로 파키스탄은 전 세계 195개 국가 중 의료접근성이 154위일 만큼 의료접근성이 낮다. 인구 한명 당 의사비율은 1명당 1700명꼴로, 국내의 1억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의료 공백에 놓여있다. 세핫카하니는 이런 문제점을 원격 진료와 여성 의료 인력을 활용하여 해결한다.

파키스탄의 의치 대 졸업생의 60%이상이 여성이지만, 그 중 77%가 사회적인 이유나 가족의 지원 부족 등을 이유로 결혼 후 의사 경력을 이어가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다.

세핫카하니는 이런 보건의료 분야에 전문 자격이 있는 여성 인력들을 세핫카하니 모바일 앞을 통해 집 혹은 가까운 클리닉에서 환자를 진료 할 수 있도록 원격의료 시스템을 구축했다. 고객에게는 저렴한 가격에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여성 의료 인료들에게는 일자리를 제공하는 윈-윈(Win-Win) 해법이다.

그 결과 2020년 12월 기준 월 상담건수 12만 건을 기록, 2019년 동월 대비 6배 이상 증가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전국 32곳에 오프라인 클리닉을 설치해 현재까지 35만 건의 진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총 310만 명 이상의 환자를 치료했다.

45개 이상의 기업 및 의사협회, 관련 정부기관, 대학병원과도 협력관계를 맺어 의료 시설 및 원격진료를 지원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보건의료종사자 네트워크 또한 확대해가고 있다. 해외에 살고 있는 파키스탄인 들의 사용도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김철우 대표는 “유휴 여성 전문 인력을 활용해 부족한 의료 인프라 문제를 해결하는 사회적 의미를 담은 기업이라는 점이 ‘임팩트 컬렉티브’ 펀드가 추구하는 방향성에 부합하는 기업”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파키스탄의 전체인구의 ⅖에 해당하는 약 6200만 명이 3G/4G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등 모바일 보급률이 높고 원격 진료가 빠르게 도입되고 있어 시장 자체의 높은 성장 가능성도 주목했다”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