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메디컬아이피, 올림푸스와 3D프린팅 시뮬레이터 MOURIRS, PNL 모의 시뮬레이터 공급 계기로 의료진 교육 및 술기 향상 위해 실습 제품 공동 개발 맞손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AI 3D프린팅 전문기업 메디컬아이피(대표 박상준)는 글로벌 의료기업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과 ‘Precision Healthcare를 위한 3D프린팅 시뮬레이터 공동 개발’ MOU를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메디컬아이피 박상준 대표(사진 왼쪽)가 협약을 맺고 있다.

이번 MOU를 계기로 메디컬아이피는 올림푸스한국 의료사업부와 협업해 ERCP(내시경 역행 담췌관 조영술) 및 Urology(비뇨기과) 분야에서 활용할 의료진 실습용 3D프린팅 시뮬레이터를 개발할 예정이다.

메디컬아이피 관계자는 “올 초 올림푸스한국 측에 RIRS(역행성 신요관 결석제거술), PNL(경피적 신쇄석술) 등 결석 제거 모의수술용 시뮬레이터를 공급하며 타사 대비 실제 인체와의 유사도가 가장 높은 제품이라는 평가를 받았고, 차별화된 기술 우위의 경쟁력을 인정받아 업무 협약까지 이어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메디컬아이피는 환자의 의료영상 데이터(CT·MR 등)를 인공지능으로 분할하는 자체 솔루션을 활용해 3D프린팅 해부학 모델을 제작하는 독보적 의료 솔루션 ‘아낫델(ANATDEL)’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다수 대학병원 및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을 대상으로 환자맞춤형 및 환자설명용 3D프린팅 모델, 의료기기 검증 및 술기 훈련용 시뮬레이터 등 아낫델 제품군을 공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사용자 니즈에 최적화된 의료용 3D프린팅 모델 제작 노하우를 확보했다.

양사는 메디컬아이피의 3D프린팅 기술력과 글로벌 의료기업 올림푸스한국이 보유한 의료산업 내 사업경쟁력을 접목해 신규 시뮬레이터를 개발함으로써 진일보한 의료 교육 및 실습 경험을 제공하고 의료진 술기 향상과 의료역량 강화에 기여한다는 목표다.

메디컬아이피 박상준 대표는 “기존에도 의료진 대상 교육 커리큘럼에 아낫델을 활용한 바 있는 올림푸스한국과 MOU를 체결하며 전략적 파트너십을 한층 강화하게 됐다”며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등 첨단 의료 기술을 선도하는 두 기업이 손을 잡고 정밀의료 시대를 준비하는 혁신적 의료 솔루션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내비쳤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