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SK, 바이오의약품 CMO 사업 진출…佛이포스케시 인수유전자∙세포 치료제, 희귀질환 혁신 치료제로 바이오 의약품 시장 성장 주도 전망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SK가 프랑스 유전자∙세포 치료제 CMO 이포스케시사를 인수하고, 고성장 바이오 분야로 CMO 사업에 진출한다.

SK㈜는 장동현 사장과 프랑스 이포스케시社의 주요 주주인 제네톤社 프레데릭 레바 사장, Bpifrance 마갈리 조슬(Magali Joessel) 디렉터 등이 참석한 가운데 SK㈜의 이포스케시 경영권 인수를 마무리하는 온라인 기념행사를 가졌다. 왼쪽부터 프레데릭 레바 사장, 마갈리 조슬 디렉터, 장동현 사장.

SK(대표이사 장동현)는 31일 장동현 사장과 이포스케시 주요 주주인 제네톤사 프레데릭 레바 CEO 등 양사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경영권을 포함한 이포스케시 지분 70% 인수를 마무리하는 온라인 기념식을 개최했다.

제네톤은 프랑스를 대표하는 유전질환 비영리 연구기관으로, 이포스케시의 설립 멤버다. 이포스케시 노조 등 구성원들도 SK㈜의 행복 경영 철학과 바이오 CMO 사업 육성 의지에 공감해 이번 매각에 찬성했으며, 프랑스 정부 등 이해관계자들과도 긴밀한 협의를 통해 투자 승인까지 성공적으로 이루어지게 됐다고 SK는 설명했다.

이번 인수는 SK CMO 사업에 있어서 세 번째 글로벌 M&A이다. SK는 2017년 BMS 아일랜드 스워즈 공장, 2018년 미국 앰팩 인수 등 과거 국내 바이오∙제약 산업에서 볼 수 없었던 해외 기업 대상 크로스보더 딜을 잇따라 성사시키며, 글로벌 입지를 빠르게 강화해 왔다.

이포스케시는 미국 새크라멘토에 설립된 CMO 통합법인이자 SK 자회사인 SK팜테코를 통해 인수한다. 

SK는 이포스케시 인수로 기존 합성 의약품에 이어 바이오 의약품 CMO 영역을 포함하는 글로벌 CMO 사업 체계를 갖추게 되었으며, 미국, 유럽, 아시아 등 글로벌 시장에 혁신 신약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SK는 SK바이오팜을 통한 신약 개발과 함께 합성∙바이오 원료 의약품 생산 등 바이오∙제약 밸류체인을 구축하게 됐다는 평가다.  

앞으로 SK는 이포스케시 인수를 시작으로 고성장 분야인 바이오 CMO 사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기술 장벽이 높은 혁신 신약 개발∙위탁생산 사업에 집중 투자하고 시장 진입이 힘든 고부가가치 바이오 CMO 사업으로의 확장을 통해 경쟁사와 차별화한다는 전략이다.

장동현 사장은 “뛰어난 역량과 잠재력을 지닌 이포스케시 투자를 통해 유망 성장 영역인 유전자치료제 CMO 사업에 진출하게 됐다”며 “이포스케시가 글로벌 시장에서 빠른 성장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프레데릭 레바 사장도 “SK의 합류로 인해 이포스케시의 주요 과제인 유전자 치료제의 상업화는 물론 기술 혁신 노력도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리가 개발중인 희귀 질환 치료제가 더 많은 환자들에게 제공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포스케시는 유전자∙세포 치료제 연구개발의 핵심인 유전자 전달체 생산 플랫폼 기술을 보유한 바이오 CMO이다. SK의 투자를 통해 현재 진행중인 설비 확장에 더 힘을 싣게 된 이포스케시는 생산 역량을 2배로 키워 유럽 내 최대 규모의 유전자∙세포 치료제 생산 기업으로 올라서겠다는 계획이다..

SK와 이포스케시는 생산성 향상을 통해 유전자∙세포 치료제를 필요로 하는 더 많은 환자들에게 혜택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 이동훈 바이오 투자센터장은 “2025년까지 미국과 유럽, 아시아 주요 거점 별로 합성∙바이오 의약품 CMO 사업의 밸류체인을 완성할 것”이라며 “SK팜테코를 전세계 제약시장에 합성과 바이오 혁신 신약을 모두 공급할 수 있는 글로벌 선도 CMO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