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의협, AZ 백신 접종 후 38.5도 미만시 해열제 비복용 권장38.5도 이상의 발열 또는 24시간 이상 지속되는 발열의 경우는 진료 권장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대한의사협회는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발열이 38.5도 미만이고 시작된 지 24시간 이내인 경우, 해열제를 먹지 않는 것을 권고했다.

6일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접종 후 발열(38.0도 이상) 또는 근육통의 빈도가 20~30%로 알려져 있다.

의협은 발열이 38.5도 미만이고 시작된 지 24시간 이내인 경우, 힘들지 않으면, 해열제를 먹지 않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해열제를 먹는 것이 항체 형성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또한 발열 이외의 신체증상이 없다면 진료를 받지 않아도 된다고 권고했다.

38.5도 이상이거나 많이 힘들경우는 해열제를 먹어도 된다고 밝혔다. 이때 항체형성에 영향을 적게 미치는 아세트아미노펜(타이레놀)을 의협은 권장하고 있다.

의협은 마찬가지로 38.5도 미만, 발생 24시간 이내 발열의 경우, 힘들지 않다면 가급적 병원 응급실을 방문하지 않고 집에서 휴식을 취할 것을 권고했다. 

단, 38.5도 이상 고열이거나 발열 및 근육통 등으로 많이 힘들고 불안하면 낮에는 안심진료소 등 병의원 외래 진료를, 저녁 및 밤에는 응급실 방문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38.5도 이상의 발열 또는 24시간 이상 지속되는 발열의 경우 의협은 진료를 권장했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