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서울아산, 코로나19 자체 예방접종 시작의사직, 간호직, 보건직 등 직원 대상…5일 부터 2주간 7700여 명 접종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서울아산병원은 5일 오전 8시부터 의사직, 간호직, 보건직 등 직원들을 대상으로 병원 동관 6층에 마련된 코로나19 직원예방접종실에서 자체 예방접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서울아산병원은 5일 오전 8시부터 의사직, 간호직, 보건직 등 직원들을 대상으로 병원 동관 6층에 마련된 코로나19 직원예방접종실에서 자체 예방접종을 시작했다.

오는 19일까지 약 2주 동안 하루 평균 800여 명에게 예방접종이 시행된다. 전체 접종 대상 직원은 7700여 명이다.

정부로 부터 지난 3일 공급 받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5일 응급실, 중환자실, 비말이 튈 수 있는 처치 관련 병동 및 검사부서 등에서 근무하는 약 7400여 명의 보건의료인을 대상으로 접종이 시행된다.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한 격리 병동에서 근무하는 300여 명은 오는 8일 이후부터 화이자 백신을 맞을 예정이다.

세계보건기구(WHO) 권고에 따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8주 간격으로, 화이자 백신은 3주 간격으로 2차 접종이 시행된다. 백신 접종은 ▲접수 및 체온 측정 ▲개인정보 이용 동의서 작성 ▲예진 및 예방접종 동의서 작성 ▲예방접종 시행 ▲부작용 발생 모니터링(15~30분)의 순서로 진행된다.

접종 첫 날인 5일에는 오전 8시부터 서울아산병원 이제환 진료부원장, 김성한 감염관리실장, 응급간호팀 최서연 간호사, 중환자간호팀 권혜린 간호사, 영상의학팀 서대건 부장에게 동시 접종을 시작으로 총 800여 명이 백신을 맞는다.

예방접종을 맞은 최서연 서울아산병원 응급간호팀 간호사는 “코로나19 예방 접종으로 앞으로 더욱 안전한 환경에서 환자들을 간호할 수 있을 것 같아 마음이 놓인다"며 "빠른 시간 내에 원내 집단 면역이 형성돼 환자들이 더욱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서울아산병원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제환 서울아산병원 진료부원장은 “코로나19 예방접종은 감염병의 위험으로부터 벗어나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는 가장 안전하고 효과적인 방법"이라며 "예방접종을 통해 더욱 환자 안전을 지키는 서울아산병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