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코로나19 ‘게임 체인저’ 백신, 항체 검사 중요성 커진다신속 정확 효능 확인, 자동화 면역장비서 ‘S1 RBD’ 표적 시약 빠른 허가 및 시장 공급 통한 준비 필요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최근 백신 접종이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기를 잡게 해 줄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항체 검사에 중요성도 커지고 있어 주목된다.

바이러스 감염에 있어 항체 검사는 환자의 치료 과정의 전체적인 모니터링 및 바이러스의 관리와 감시에 필수적인 검사이다. 바이러스에 의한 전염병에서 항체 검사는 다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면서 항체 검사는 기존 전염병 발생 시 필요성에 더해서, 지역 사회를 안전하게 개방하기 위한 임상 및 공중보건에 대한 결정을 내리는데 필수적이라는 지적이다.

먼저 항체 검사는 PCR 검사(바이러스가 갖고 있는 유전자를 증폭해 감염 즉시 바이러스 존재 여부를 진단)와 함께 진단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때 항체 검사는 바이러스를 중화시킬 수 있는 항체를 탐지해 바이러스에 대한 사전 노출을 확인하고 회복기 혈장 기증자 중 적합한 기준자 식별을 돕는다.

또한 증상이 경미하거나 무증상인 감염, 집단 내 바이러스 질병 유병률 등 역학 목적 및 백신접종 후 백신의 효과도 검증할 수 있다. 더불어 백신 접종 후 정확한 항체 검사는 공중보건의 효율적 계획을 위해서도 중요한 요소가 된다.

‘바이러스에 대한 감염을 중화시킨다’는 의미의 중화 항체 확인 시 많은 문헌은 스파이크 단백질, 특히 S1 RBD에 대한 항체가 중화와 강력한 관계를 맺고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SARS-CoV-2가 감염을 일으키는 기전의 첫 번째 단계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통해 세포 내로 바이러스 RNA를 침투시키는 것이므로, 스파이크 단백질 중 ACE2 수용체 결합 도메인을 통해 바이러스가 세포로 들어가는 것을 차단하는 항체를 탐지하기 위한 S1RBD 항원에 대한 항체 유무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한 것으로 알려진다.

그러나 일부 검사 시약에서 사용하고 있는 Nucleocapsid 단백질에 대한 항체에서는 중화항체의 역할에 대한 증거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현재까지 생산되는 모든 백신에는 ‘S1 RBD’가 표적으로 포함된다. 스파이크 단백질과 특히 RBD는 백신 설계의 가장 일반적인 표적이고 S1 RBD 항체를 검사하는 혈청학적 분석은 백신 효능의 대리자 역할을 할 수 있으며, 이의 확인을 통해 백신에 의한 중화항체 여부를 간접적으로 확인 가능하고 집단면역 생성을 알 수 있다.

여기서 S1 RBD 항체를 타깃으로 하는 SARS-CoV-2 총 항체 검사와 SARS-CoV-2 IgG 항체 검사는 환자의 지속적인 치료 전반에 걸쳐 가장 정확한 결과를 통해 환자의 혈청학적 상태에 대한 전체적인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총 항체 검사는 최근 및 이전 감염에 대해 IgM 및 오래 지속되는 IgG 항체를 모두 감지하며, 이 검사는 감염 이전과 이후의 혈청 전환을 감지하는 데 적합하다.

IgG 항체 검사는 임상의가 환자의 혈액 샘플에서 IgG 항체 수준을 감지하고 시간에 따른 상대적 변화를 평가할 수 있는 항체검사로 이 수치를 통해 임상의는 기준선을 가지고 개인 면역 반응의 장기적인 지속 시간을 추적할 수 있게 될 것이며, 수치 결과를 비교하면 면역 반응이 개인에서 어떻게 발전하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 지속되는지 여부를 확인하는데 도움이 된다.

이에 발맞춰 진단검사의학과 A전문의는 “전국민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추후 백신 효능을 확인하고자 할 경우, 대량의 항체검사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할 수 있도록 자동화된 면역장비에서 검사 가능한 S1 RBD를 표적으로 하는 항체검사 시약의 빠른 허가 및 시장 공급을 통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항체 검사를 통해 코로나19로 부터 회복된 개인의 면역 감지 및 백신접종 후 항체생성 유무 확인을 통해 국민들이 안전하게 직장 및 사회로 복귀함으로 가능한 빠른 시기에 경제 활동에 참여하도록하며 경제 회복에도 기여하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