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강릉아산병원, 저명 의료진 영입…진료 역량 강화미세수술 치료 분야 권위자 권병덕 교수, 선천성 소아심장병 명의 김영휘 교수 등 합류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제4기 상급종합병원에 새롭게 진입한 강릉아산병원(원장 하현권)은 서울아산병원 출신 저명 의료진을 영입하며 중증환자 치료 영역 강화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왼쪽부터) 신경외과 권병덕 교수, 소아심장과 김영휘 교수

뇌혈관 질환 중에서도 특히 미세수술 치료 분야의 권위자로 손꼽히는 신경외과 권병덕 교수와 선천성 소아심장병 분야에서 명의로 불리는 김영휘 교수 등 13명의 의료진을 추가 영입하고 3월 1일부터 본격적인 진료 강화에 들어간다.

권병덕 교수와 김영휘 교수는 서울아산병원에서 각각 27년, 30년 간 환자 곁을 지켜오며 의료계의 선도적 역할을 해 왔다는 공통점이 있다.

먼저 서울아산병원 개원과 함께한 권병덕 교수는 아시아 최초이자 국내 최초로 감마나이프 시술을 도입한 장본인이며, 머리를 절개하지 않는 무혈 뇌수술로 환자들 사이에서 더욱 유명한 의사이다.

1990년 당시까지만 해도 미국에서 몇 차례 이뤄지지 않았던 체외순환법을 이용한 뇌동맥류 수술에 성공했으며, 1만 명에 가까운 뇌동맥류 환자를 수술하는 등 국내 뇌동맥류 치료의 선도적인 역할을 해 온바 있다.

권 교수는 서울의대를 졸업하고 한림대성심병원 조교수, 미국 보스턴 MGH(하버드 대학 병원 부속) Research Fellow, 미시건 대학병원 교환 교수, 서울아산병원 교수, 경희대병원 임상교수 등을 역임했다.

선천성 소아심장병 분야에서 명의로 실력을 인정받으며 대한소아심장학회 이사장을 역임한 김영휘 교수는 서울의대를 졸업하고 서울대병원 전임의를 거쳐 서울아산병원 소아청소년심장과 교수로 재직했다.

김 교수는 소아심장협진팀의 국내 최연소 소아심장이식술 성공, 서울아산병원 최초의 확장성심근증 환아 소아심장이식 수술 성공 등에 함께하며 최초의 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이로써 영동지역 소아심장초음파의 상시 검사와 신생아중환자실의 보다 안정적인 의료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져 환아의 진단 영역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하현권 강릉아산병원장은 “향후 국내 저명 의료진의 추가 영입을 통해 상급종합병원에 걸맞게 중증질환의 치료 전문성을 한층 높이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릉아산병원은 상급종합병원 지정 후 증가하는 진료의뢰 및 회송에 따른 진료협력센터의 확장 리모델링을 시작으로 로봇수술기 도입, 최신형 MRI 및 방사선치료장비 추가 도입, 병실 환경 개선 공사 등도 진행할 예정이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