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한미약품, 알테오젠 등 대한민국 신약개발 기술수출상 시상김동연 이사장 “기술수출 성과 기업 표창 통해 신약개발 연구 활성화 이뤄낼 것”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은 26일 서울 삼정호텔 제라늄홀에서 ‘제 22회 대한민국신약개발상 시상식’을 개최해 신약개발 및 기술 수출 성과를 치하하는 자리를 가졌다.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김동연 이사장

이날 시상식에서 신약조합 김동연 이사장은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 혁신신약 연구개발과 국내 바이오헬스 산업 기여도가 큰 곳을 표창함으로써 신약개발 연구 활성화와 글로벌 경쟁력을 높여 국가 경쟁력을 도모하고자 한다"며 "지난해 역대 최대 규모의 기술수출을 이뤄냈다.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의 기술수출이 활발하게 이뤄지는 것은 글로벌 신약 탄생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기술수출부문 기술수출상 4개사가 수상했다. ▲비알콜성지방간염 치료제 ‘에피노페그듀타이드’를 개발한 한미약품 ▲‘ABC 후보물질 및 ADC 플랫폼’을 개발한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 ▲‘인간 히알루로니다제 원천기술’을 개발한 알테오젠 ▲건성 및 습성 황반변성 치료제 ‘OLX301A’ 및 망막하 섬유화증 및 습성 황반변성 치료제 ‘OLX301D’를 개발한 올릭스 등이다.

한미약품이 개발한 비알콜성지방간염 치료제 ‘에피노페그듀타이드(LAPSGLP/GCG)’는 인슐린 분비 및 식욕 억제를 돕는 GLP-1과 에너지대사량을 증가시키는 글루카곤을 동시에 활성화하는 이중 작용 치료제다.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한 ADC는 항체와 항암약물을 링커로 접합해 항체의 선택성과 약물의 강력한 암세포 사멸 기능을 결합한 혁신적 치료제로서 정상 세포는 손상시키지 않으면서 약물을 암세포에 정확하게 전달해 기존의 항암제들에 비해 부작용을 크게 낮출 수 있는 기술이다.

알테오젠이 개발한 인간히알루로니다제 원천기술(ALT-B4)은 기존에 정맥주사용 항체나 단백질 의약품을 사용이 간편한 피하주사용 제형으로 바꿔주는 플랫폼 기술이다. 이 기술을 통해 환자들의 투약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환자당 치료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올릭스가 개발한 건성 및 습성 황반변성(AMD) 치료제 ‘OLX301A’와 망막하 섬유화증(Subretinal Fibrosis) 및 습성 황반변성 치료제 ‘OLX301D’는 최대 4개의 안 질환 치료 리보핵산(RNA) 치료제 후보물질이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