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모더나 등 코로나19 변이 백신 개발 ‘채비’1상 임상 위한 부스터 이미 생산…화이자는 3차 접종 임상 등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모더나를 필두로 몇몇 제약사가 코로나19 남아공발 변이 백신 개발 채비에 나선 것으로 파악된다.

가장 먼저 모더나는 남아공발 변이를 위해 특별히 디자인한 부스터 mRNA-1273.351을 생산, 1상 임상시험을 위해 미국 국립보건연구소(NIH)에 배송했다고 발표했다.

이를 위해 모더나는 mRNA-1273.351 추가 단독 접종, 기존 백신과 조합한 다가 백신, 기존 백신 3회 접종 등 여러 접근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서 화이자는 남아공 변이에 대응해 기존 코로나19 백신 코머너티(Comirnaty)의 3회 접종 임상시험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이는 새로운 변이에 대한 면역 반응 이해를 위한 미국 1상 임상으로 대상은 6~12개월 전 2회 접종까지 받은 환자며 신종 변이에 대해 중화할 수 있는지 항체 반응을 분석할 계획이다.

화이자의 CEO는 3회 접종을 통해 항체 반응을 10~20배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NBC 뉴스를 통해 밝혔다. 뿐만 아니라 남아공 변이 시퀀스를 반영한 차세대 백신 개발도 논의 중에 있다.

이밖에도 최근 GSK가 큐어백과 변이를 노린 차세대 mRNA 백신을 개발하기로 제휴했고 올 초 그릿스톤도 변이에 대한 2세대 백신 개발을 발표했다. 또한 노바백스도 올 초부터 변이에 대한 백신을 만들기 시작해 후보를 선정하고 2분기 중 임상시험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와 관련, 작년 말부터 출현한 남아공발 B.1.351 변이는 바이러스양이 높고 더욱 감염력이 높아 우려를 사고 있다. 미국에서 남아공 변이는 올 1월부터 발견돼 14개 주에서 출현이 확인됐다.

그동안 실험 결과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 접종자의 혈액에 남아공 변이 조작 바이러스를 가하자 기존 바이러스에 비해 적은 항체가 생성돼 백신의 효과 및 지속 기간에 대해 의문이 제기됐다.

노바백스의 백신의 경우에도 영국 임상시험서 90%의 효과를 보인 반면 남아공 시험에서 효과는 50%에 그쳤다. 특히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은 남아공 임상시험에서 경증 감염에도 10%의 보호 효과에 머물렀다.

이 가운데 FDA는 최근 발표한 가이드라인을 통해 기존에 허가받은 백신의 경우 변이 바이러스 버전을 개발하면 독감 백신과 비슷하게 수백명의 환자에 대한 면역원성 연구로도 승인이 가능하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화이자의 경우 올해 코로나19 백신의 매출을 150억달러로 기대했으며, 모더나는 올 예상 매출이 184억달러라고 발표했다.

모더나의 작년 매출은 4분기에 5억7100만달러 등 총 8억300만달러로 재작년의 6020만달러에 비해 급증했다.

그럼에도 개발 비용 14억달러 때문에 7억4700만달러 손실을 기록했으며 이는 직전년도의 개발 비용 4억9600만달러에 5억1400만달러의 손실에 이은 것이다.

아울러 모더나는 차세대 냉장 안정화 후보 mRNA-1283도 개발 중이다. 덧붙여 모더나는 지금까지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12개 정부와 공급 계약 체결했으며 작년에는 북미와 유럽에 8개 지사를 세운데 이어 올해는 한국, 일본, 호주로 상업적 네트워크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