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단신 병의원
화순전남대병원 공공보건의료 전남권 책임기관 지정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이 최근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사업’에서 전남권역 책임의료기관으로 지정됐다.

권역책임의료기관은 고난도 필수의료 진료를 맡고, 권역내 협력체계 총괄·조정과 지역의료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파견 등을 진행한다.

정부는 수도권과 대도시로의 의료자원 집중, 지역내 필수 보건의료 연계 미흡 등으로 지역간 의료 접근성과 건강 격차가 발생함에 따라 지방자치단체 등과 연계해 필수 보건의료협의체를 구축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전국 17개 권역과 70개 중진료권별로 권역·지역 책임의료기관을 지정했다.

화순전남대병원은 전남권역 책임의료기관으로서, 권역내 정부지정센터·보건소·소방본부·지역 책임의료기관·복지기관 등과 의료·복지 네트워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퇴원 환자의 지역사회 연계(대장암·폐암 환자 집중), 중증 응급환자 이송·전원과 진료 협력, 감염 및 환자 안전관리 등의 협력사업을 통해 지역민의 보건 향상에 이바지할 계획이다.

화순전남대병원의 총 사업비는 5억3천만원으로, 국비·도비 각각 2억6천500만원씩을 지원받게 된다. 사업책임자는 남택근 진료처장이다.

신명근 원장은 "전남권역의 구심병원으로서, 지자체는 물론 각종 의료·복지 네트워크와의 소통을 증진해 탄탄한 필수의료 협력체계를 구축해나가겠다”며 “지역민을 위한 공공의료 강화와 함께 더욱 수준높고 신속한 의료 서비스가 제공되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