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기자수첩
또 회원 5% 지지받는 의협회장 나오나?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초등학교 반장 선거보다 못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대한의사협회 회장 선거.

 

 3년마다 의사 13만여명을 이끄는 수장인 의협회장이 바뀐다. 하지만 매번 전체 의사 중 5% 미만이라는 부끄러운 지지율로 회장을 선출하는 일이 반복되는 것이 현실이다.

 올해도 그 수준의 지지로 새 회장이 탄생하지나 않을까 벌써부터 걱정이다. 

 물론 의협 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가 회비를 충실하게 납부해 선거권을 가진 유권자를 철저히 파악하고, 단 한명이라도 투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하는 등 꾸준히 노력하는 중이다.

의협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 관계자에 따르면 올해 선거에도 25일 오전 기준으로 5만6000여 명의 유권자가 확보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해(5만2510명)보다 수천명의 유권자가 더 늘어난 수치로, 선관위의 노력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하지만 그동안 의협회장 선거를 살펴보면 선관위의 노력과 시스템 개선만으로는 저조한 투표율이 해결되지 않았다. 즉 당사자인 의사들의 관심과 참여가 유일한 해결책인 셈이다.

 지난 2018년 40대 의협회장 선거에서도 유권자는 총 5만2510명이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아 투표에서 제외된 의사들은 8498명에 달했다. 게다가 이들을 뺀 4만4012명에서도 투표 참여자는 2만1556명(49%)에 불과했다.

 이번에도 현재까지 6000명 수준의 유권자가 연락이 닿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나머지 5만명에서도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절반 수준만 참여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41대 의협회장 선거에서도 총 6명 후보가 출마했는데 각각 수천표를 나눠 가지면서 1등, 2등이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결선 투표가 있어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의협회장을 선출할 수도 있다.

 하지만 사실상 이마저도 총 유권자 수가 같은 상황에서 ‘눈 가리고 아웅’하는 격이다. 심지어 결선에서 앞서 참여했던 모든 유권자가 투표에 참여하리란 법도 없다.

 결국 의협회장 선거는 선관위의 노력과 시스템 개선만으로는 해결될 수 없다. 이에 따라 당사자인 의사들이 직접 관심과 열정을 보여줘야할 때다. 의사회원들이 의협 회무에 대한 질책과 비판만 가할 것이 아니라 회원으로서 의무를 다하라는 의미다.

 의무는 기본적으로 ‘회비’ 납부에서 시작돼야 한다. 회비를 납부해야 선거권을 부여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시도, 구군 등 각 지역이나 과별 직역 등 회비를 낼 곳이 많아 부담스러운 것은 이해한다. 의협에서 특별히 자신을 위해 해준 것도 없으니 말이다.

 그럼에도 비판만 하고, 무관심으로 일관해서는 곤란하다. 자신의 의무를 다하면서 자신의 손으로 의협회장을 선출하고, 그 다음 비판을 가하는 등 관심을 갖는 것이 의사회원의 도리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모든 의사들이 의협회비를 납부해 선거권을 갖고, 유권자로 선거에 참여함으로써 의료전문가단체인 의협의 위상이 높아지고, 더불어 회장의 권위와 책무 또한 높아지는 날이 오길 기대한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