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약사회 정관개정특위, 선거관리규정개정안 마련 벌금 1백만원 이상 확정시 당선무효·3년간 피선거권 제한 결정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대한약사회 ‘정관 및 규정 개정 특별위원회’(위원장 양명모, 이하 정관개정특위)는 지난 24일, 2021년도 제2차 회의를 개최하고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요청한 ‘대한약사회장 및 지부장 선거관리 규정’ 개정안 보완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정관개정특위에서는 상대후보에 대한 비방, 허위사실 공표 등의 불법행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된 경우 3년간 피선거권을 제한하기로 결정했다. 선거에서 나타나는 불법행위에 대한 사전 차단을 통해 올바른 선거문화를 확립하자는 취지다.

또한 당선인이 선거과정에서 상대후보에 대한 비방, 허위사실 공표 등의 불법행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된 경우 임기 개시 이후에도 당선무효 될 수 있도록 당선무효 조항을 개정키로 했다.

아울 분회장 선거가 있는 총회에서는 해당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온라인투표나 우편투표 등의 선거방법을 결정해 선거를 실시할 수 있도록 지부·분회 조직 운영 및 회비관리 규정에 근거를 마련하는 개정안도 함께 확정했다.

양명모 위원장(총회의장)은 “약사회 선거가 더 이상 상호비방과 허위사실 유포를 통한 불법 혼탁 선거운동이 발생하지 않도록 가장 근본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지를 갖고 모든 위원들의 참여와 열띤 논의과정을 통해 개정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한편, 회의에서 확정한 개정안은 정관개정특위에서 2019년 마련한 ‘대한약사회장 및 지부장 선거관리 규정’ 개정안과 함께 다음 이사회 및 총회에 상정될 예정이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