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약사·약국 약사단체
광주약사회, 이마트 ‘노파마시’ 상표 출원 철회 촉구약사 부정하고 폄하시켜 - 철회되지 않으면 NO이마트, NO신세계 운동 전개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광주광역시약사회가 국내 공룡 유통기업 이마트의 ‘노파마시’ 상표 출원 철회를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약사회는 "이마트는 NO Brand를 통해 좋은 품질의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팔자는 목표에 소비자의 호응으로 급성장하였으나 지역상권을 잠식하는 가맹점사업과 납품 업체들의 브랜드를 잠식하는 ‘노브랜드’ 영업 방식은 대형 유통업체의 횡포다"고 평가했다.

더욱 "이마트는 이제 노파마시란 상표 출원으로 전국 2만 3000여 약국과 8만 약사까지 우롱하고 있다"며 "국민 대다수에게 Pharmacy는 약국으로 통한다. 약사법에 따라 개설 등록한 약국이 아니면 약국이나 이와 비슷한 명칭을 사용하지 못하는 단어가 약국이다"고 지적했다.

이에 "파마시에 NO를 붙인  노파마시는  상표자체로서 이미 약국과 약사를 부정하고 폄하시키고 있다"며 "약사의 직능을 무시하고 약학을 부정하고 있다"고 분노했다.

약사회는 "이마트는 노파마시란 명명에 대해 즉각 해명하고 사과하라"며 "이마트는 국민을 혼동시키는 노파마시란 상표권 출원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광역광역시약사회는 "약사들의 준엄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노파머시에 대한 이마트 측의 상표출원 철회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우리들은‘NO이마트, NO신세계’운동을 전면적으로 펼칠 것이다"고 경고했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