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흩어진 건강‧의료 정보 ‘의료분야 마이데이터’로 모은다정부, 합동으로 ‘마이 헬스웨이’‧‘나의건강기록 앱 도입’ 방안 발표

[의학신문·일간보사=이승덕 기자]국민에게 흩어진 건강‧의료정보를 하나로 통하는 ‘마이 헬스웨이(의료분야 마이데이터)’가 적용된다.

정부는 24일 서울청사 별관 2층에서 대국민 브리핑(강도태 복지부 2차관, 윤건호 4차위 디지털헬스케어특별위원장)을 통해 ‘마이 헬스웨이(의료분야 마이데이터) 도입 방안’과 ‘나의건강기록 앱’ 출시를 발표했다.

이는 지난 2019년 12월 13일, 4차산업혁명위원회(이하 4차위, 위원장 : 국무총리, 서울대 윤성로 교수)와 관계부처(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합동으로 발표한 ‘개인 주도형 의료데이터 이용 활성화 전략’을 주요 이해관계자별(공공기관, 의료계, 산업계 등) 의견수렴 등 폭넓은 논의를 통해 구체화한 내용이다.

정부는 개인 주도형 건강정보 활용을 통한 국민 건강 증진과 의료서비스 혁신을 위해 ‘마이 헬스웨이(의료분야 마이데이터) 도입 방안’ 을 수립·발표했다.

2022년까지 (가칭)건강정보 고속도로 역할을 하는 ‘마이 헬스웨이(My Healthway) 플랫폼’을 단계적으로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의료분야 마이데이터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마이 헬스웨이 플랫폼’은 개인 주도로 자신의 건강정보를 한 곳에 모아서 원하는 대상에게(동의 기반) 데이터를 제공하고, 직접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데이터 보유기관에서 본인 또는 데이터 활용기관으로 건강정보가 흘러가는 고속도로 역할(네트워크 허브) 수행하는 것이다.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기관이 보유한 개인 건강 관련 정보(의료, 생활습관, 체력, 식이 등)를 한 번에 조회‧저장하는 한편, 개인의 동의 하에 조회‧저장·제공되도록 하고, 인증‧식별 체계를 통해 개인 건강정보 유출을 방지한다.

정보주체가 저장한 개인 건강정보를 활용기관에 제공하여 진료, 건강관리 등 원하는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앞으로 정부는 건강정보 주체인 국민 건강증진을 최우선 비전으로 ‘마이 헬스웨이 플랫폼 기반 마이데이터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3대 추진 전략 : 4개 분야 12개 핵심과제’에 대해 긴밀한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 적극 추진하여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국민이 의료분야 마이데이터를 실제 피부로 체감할 수 있도록, 오늘(24일)부터 먼저 공공기관 건강정보를 스마트폰에서 조회‧저장‧활용할 수 있는 ‘나의건강기록’ 앱(안드로이드)을 출시한다.

국민은 ‘나의건강기록’ 앱을 통해서 진료이력, 건강검진이력(건보공단), 투약이력(심평원), 예방접종이력(질병청)을 통합·관리할 수 있고, 본인이 원하는 경우, 진료 및 건강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저장한 본인 건강정보를 원하는 곳에 전송할 수 있다.

향후 국민 편의성을 제고하기 위해 2021년 중 iOS 버전 앱을 개발하고, 제공 데이터 항목 확대 및 UI/UX 개선 등 앱 기능도 고도화할 계획이다.

특히, 마이 헬스웨이 전체 플랫폼이 구축되기 전까지는 공공마이데이터 유통 시스템(행안부) 기반의 ‘나의건강기록’ 앱을 통해  공공건강데이터를 조회‧저장·활용 가능하지만, 플랫폼 구축 이후에는 ‘나의건강기록’ 앱과 함께 다양한 의료기관‧건강관리업체 등의 마이데이터 앱을 통해서 직접 데이터를 조회·저장·활용할 수 있게 된다.

‘나의건강기록’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 한국보건의료정보원 홈페이지 등을 통해 내려받을 수 있다.

정부는 이달부터 우선 공공기관 정보 대상으로 ‘나의건강기록’ 앱을 출시해 국민 체감서비스 제공을 시작하고, 올해 중 편의성  제공을 위한 앱 기능을 고도화한다.

이후 내년까지 공공기관 뿐 아니라 의료기관 진료기록, 라이프로그 등까지 확대할 수 있도록 마이헬스웨이 전체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승덕 기자  sdpress@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