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권덕철 장관 등 복지부 확진 접촉자 현재까지 음성”중요사항은 비대면 참여…양 차관 중심으로 복지부‧중수본 업무 문제없어

[의학신문·일간보사=이승덕 기자]권덕철 복지부 장관이 내부 직원의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접촉한 가운데 최종 음성으로 판정됐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7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보건복지부 확진자 발생에 따른 조치 상황을 설명했다.

중수본에 따르면, 부내 직원 확진자 발생에 따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어 검사를 받았고 검사 결과 음성인 상태에서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확진된 직원의 감염경로는 역학조사 중이며, 접촉자들에 대한 검사며 진행 중이나 현재까지 추가 확진자는 없다.

복지부 손영래 대변인은 이에 대해 “어제 복지부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서 역학조사는 계속 진행이 되고 있지만 밀접접촉자인 장관은 사무실로 복귀하던 중에 세종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어제 저녁에 음성 판정이 나온 바 있다”고 설명했다.

권덕철 장관은 현재 어제 약 22시경에 자가격리 통지서를 정식으로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태이며, 격리기간은 2월 9일 낮 12시까지이다.

손 대변인은 “장관을 포함한 밀접접촉자들은 우선 1차 역학조사에서는 한 13명 정도로 분류되어서 다 동일하게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태이며, 일반접촉자도 대략 한 14명 정도가 나와서 이들 모두에 대해서는 선제적으로 진단검사를 하면서 관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검사 결과는 지금 아직 다 나오지는 않았지만 현재까지 나온 이 접촉자들 중에서 양성은 없고 모두 음성으로 확인되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복지부는 이 외에도 역학조사 결과 접촉자로 분류되지는 않았지만 확진된 복지부 직원이 있었을 가능성이 있는 5층과, 보건복지부 5층과 그리고 저희 중수본이 위치해 있는 7층에 있는 근무자들을 중심으로 2일 내 교대로 지금 선제적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후속조치를 하고 있다.

더불어 해당 직원과 혹시 접촉력이 있는 직원들이 따로 있을지 조사를 하면서 그 직원들에 대해서도 검사와 재택근무를 실시하는 쪽으로 조치를 취하고 있다.

다만 장관 자가격리에도 불구하고 복지부 및 중수본 업무는 차질 없이 추진된다는 방침이다.

손영래 대변인은 “장관 향후 일정과 관련해서는 자가격리에 들어갔지만 양 차관을 중심으로 업무에 지장 없이 복지부 업무와 그리고 중수본의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며 “중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현재 비대면 시스템을 이용해서 화상회의나 화상 ·영상 공유시스템 등을 통해서서 주요 보고를 하면서 업무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중대본회의 자체에는 양 차관님이 참석을 하면서 그 외 복지부 내부 회의는 장관까지 같이 영상으로 같이 업무를 함께하면서 주요 의사 결정들을 하고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승덕 기자  sdpress@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